엘리제를 위하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바가텔 25번 가단조 (WoO 59번), 또는 엘리제를 위하여는, 루트비히 판 베토벤이 1810년도에 작곡한 피아노 소곡이다.

엘리제를 위하여 도입부분
Elisabeth Röckel

역사[편집]

이 곡은 베토벤이 세상을 떠난지 40년이나 지난 1867까지 출판되지 않았다. 독일의 음악학자 루트비히 놀은 음악 원본을 발견하여 베토벤이 1810년 4월 27일에 곡을 작곡하였음을 알게 되었고 이를 출판하게 된다. 현재는 베토벤의 자필 악보를 찾을 수 없다.

우리가 흔히 듣는 "엘리제를 위하여"는 루트비히 놀이 편곡한 초기 버전으로, 후에 여러 작곡가들로부터 편곡된 버전들이 출판 되었다.

"엘리제"의 정체[편집]

2010 년 독일의 음악 학자 클라우스 마틴 Kopitz 베토벤 친화적 인 가수 엘리자베스 Röckel의 조각을 구성하는 가설과 책을 출판했다. 그녀는 1813 년 작곡가 요한 네포 무크 훔멜에 결혼했다. "엘리제를 위하여"의 "엘리제"가 과연 누구인지는 확실하지 않다. 독일의 음악학자 막스 웅거루트비히 놀이 곡을 편곡할 때 베토벤의 친구, 그리고 베토벤이 사랑한 연인 중 하나였던 테레즈 말파티 남작 부인의 "Therese"를 "Elise," 또는 "엘리제" 로 잘못 옮겨 적었다는 추측을 하였다. 또다른 추측은 요한 네포무크 훔멜의 아내이면서 베토벤의 또다른 친구이기도 하였던 엘리자베스 뢰켈의 별명 중 하나였던 "엘리제"를 칭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후에 또다른 오스트리아의 음악학자 미카엘 로렌츠 (Michael Lorenz)가 루트비히 놀1851년에 루돌프 샤흐너 (Rudolf Schachner) 에게 베토벤의 자필 악보를 인계하면서 악보가 테레즈 남작 부인으로부터 전해졌다는 것이 밝혀진 후 베토벤이 엘리자베스 뢰켈을 위해 작곡을 하였다는 추측은 논박된다.

참고 문헌[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