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달루시아 지방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안달루시아의 위치.

안달루시아 지방은 가장 인구가 많은 스페인 자치 지방으로서 두 번째로 크기가 큰 자치 지방이기도 하다. 수도는 세비야이다. 남쪽 지역에 위치하며 지중해를 끼고 있다. 서쪽으로는 포르투갈대서양에 맞닿기도 한다. 지중해와도 만나며 지브롤터 해협과 만난다.

역사[편집]

페니키아[편집]

타르테시안 인의 문명이 발견된 곳으로 로마 초기 시대에 해당한다. 페니키아인은 안달루시아 해안가의 상당 부분을 식민화하였으며 1100 BC 경 카티스 지방이 가장 주요한 식민 거점이었다.

카르타고인과 로마인[편집]

페니키아 식민 도시의 몰락과 함께 카르타고가 지중해 서쪽 지방에 절대적인 해상 권력을 몰고 들어왔다. 주요 무역상대국으로 떠오르면서 해안가를 따라 셈 족 계통의 마을이 출현하게 되었다. 1, 2차 카르타고 전쟁 이후 카르타고는 안달루시아 전역과 스페인 전체로 그 영역을 확대하였다. 안달루시아는 로마와의 전쟁터가 되었다. 로마가 카르타고를 무찌르면서 안달루시아도 로마의 영향권 안으로 들어왔으며 베티카(Betica)라는 이름으로 개칭되었다.

반달족과 서고트족[편집]

반달 족은 5세기 이후 북아프리카를 통해 이 지역에까지 세력을 떨쳤다. 멸망 이후 서고트족 왕국이 들어와 비잔틴 제국의 영향을 몰고 들어왔다.

아랍과 무어 인[편집]

안달루시아의 문화는 반천 년의 무슬림 문화에 많은 영향을 받았다. 코르도바는 서유럽과 세계를 통틀어 당대 가장 크고 화려한 도시의 영화를 누렸다. 무어 인은 안달루시아에 대학을 설립하고 장학금 제도를 마련하는 한편 그들이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는 최고의 문화적 업적을 이뤄내었다. 서구의 의학과 약학, 철학, 수학에 있어서도 유대인과 무어 인의 연구는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건축에도 큰 영향을 끼쳐서 그라나다의 알함브라 궁전이라는 최고의 업적을 남겼다. 세비야를 비롯한 수많은 곳에 웅장한 건축물이 여전히 남아 있다. 콜럼버스의 함대가 출전한 항구도 남아 있다.

언어[편집]

현재 아메리카 대륙에서 쓰이는 스페인어는 거의 안달루시아 방언에 기초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카나리아 제도에서도 널리 쓰이며 세비야가 스페인의 신대륙 정복 주요 통로였기에 이런 현상이 나타나게 되었다고 볼 수 있다.

관광[편집]

스페인 남부 내륙 지방의 코로도바와 언덕가의 마을에는 아직 관광객의 발길이 닿지 않은 곳도 더러 있지만 해안 지방은 일 년 내내 관광객으로 붐빈다.

기타[편집]

안달루시아의 날이 2월 28일에 치러진다. 성공적인 선거를 기리기 위한 날로서 기려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