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호구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승호구역(勝湖區域)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황해북도의 유일한 구역이다. 승호구역에 있는 만달리 유적은 구석기 시대의 동굴 유적으로서, 만달사람으로 불리는 인류의 화석이 발견되었다. 또한 이곳에는 고구려 후기의 고분군인 만달산 고분군이 있다. 인구는 2008년 기준으로 85,624명이다.[1]

지리[편집]

황해북도의 동북부에 위치하고 구 북쪽으로 대동강, 남쪽으로 남강이 흐른다. 동쪽으로 강동군, 북쪽으로 대동강을 사이에 두고 평양직할시 삼석구역, 서쪽과 남쪽으로 남강을 사이에 두고 각각 평양직할시 사동구역, 황해북도 상원군과 접한다.

역사[편집]

  • 해방전에는 평안남도 강동군의 만달면 일대에 해당했다.
  • 1950년 - 강동군 승호읍에 속하게 되었다
  • 1952년 12월 - 승호읍이 승호군으로 승격하였다.
  • 1959년 9월 - 승호군의 일부와 중화군의 일부가 합병해 승호구역이 신설되었다.
  • 2010년 말 - 승호구역이 황해북도에 편입되었다.

행정 구역[편집]

8동 6리로 구성된다.

  • 승호 1동 (勝湖 1洞)
  • 승호 2동 (勝湖 2洞)
  • 앞새동
  • 독골동
  • 화천 1동 (貨泉 1洞)
  • 화천 2동 (貨泉 2洞)
  • 입석동 (立石洞)
  • 남강동 (南江洞)
  • 만달리 (晩達里)
  • 리천리 (梨川里)
  • 봉도리 (鳳島里)
  • 광정리 (廣貞里)
  • 금옥리 (金玉里)
  • 삼청리 (三靑里)

출처[편집]

  1. 조선중앙통계국,2008년 인구 조사,2009년.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