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림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송림시
DPRK2006 Hwangbuk-Songrim.PNG
현황
면적 64.59km²
총인구 128,831[1]명 (2008)
19개
6개

송림시(松林市)는 황해북도에 자리 잡고 있는 도시이다. 대동강에 접한 항만 도시·광공업 도시로, 일제 강점기에는 겸이포(兼二浦)로 불렸다.

지리[편집]

황해북도의 서북단에 위치한다. 동쪽과 남쪽은 황주군, 북쪽은 평양직할시 강남군이다. 대동강을 사이에 두고 평안남도 대안군이 있다.

대동강 하류에 위치하고 있고 동쪽으로 갈수록 점점 높아지는 지형이다. 대체로 낮은 산들이 위치해 있으며 최고봉은 송림산이다. 주요 하천으로는 대동강, 매상천, 황주천이 있다.

역사[편집]

대동강변의 이곳은 원래 황주군에 속하는 솔메라는 작은 어촌에 지나지 않았다. 청일전쟁 때 이 곳은 서해안의 양항으로서 주목받았고 부대의 상륙지점으로서 선택되어 항만으로서 정비되었다. 이 때에 항구 건설의 지휘를 맡은 공병 장교인 와타나베 겐지(渡辺兼二)의 이름과 연관되어 겸이포로 불리게 되었다.

또 이곳은 철광석의 산지이기도 했다. 1910년대 후반에는 미쓰비시 제철이 대규모 제철소를 건설해 겸이포 철광산이나 황해도 일대의 철광석을 재료로 해 제철을 실시했다. 1931년에는 겸이포읍으로 승격했다.

1947년에 송림시로 개명·승격했다.

산업[편집]

일제 강점기에 제철을 이용한 중공업이 발전하기 시작했다. 당시 송림은 《겸이포》(兼二浦)라고 불렸다.

송림시는 평양공업지구에 속하여 있다. 송림제철소를 비롯한 중공업 시설들이 배치되어 있으며, 제철을 수출하기 위한 송림항이 위치해 있다.

교통[편집]

사리원시를 연결하는 철길와 도로가 있다. 수상교통을 주로 이용되는 곳이다.

행정 구역[편집]

신흥동, 송산동, 오류동, 월봉동, 운곡동, 동송동, 철산동, 사포1동, 사포2동, 석탑동, 전동, 삼가동, 새마을동, 네길동, 꽃핀동, 새살림1동, 새살림2동,새살림3동, 새살림4동, 당산리, 석탄리, 신성리, 마산리, 서송리, 신량리(19동 6리)로 구성되어 있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조선중앙통계국,2008년 인구 조사,2009년.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