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DSLT-A55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소니 DSLT-A55
Sony SLT-A55 02s5.jpg
제조사 소니
마운트 소니 a(알파) 마운트
판형 소니 23.6 x 15.8mm(1.5크롭)
촬상매체 CMOS 이미지 센서
유효 해상도 1620만 화소
지원감도 ISO 100~6400
확장감도 ISO 100~25600
셔터 전자제어식 포컬플레인
최고 셔터속도 1/4000초
최고 동조속도 최대 1/160초
최고 연사속도 10fps
자동 초점 방식 TTL 위상차 검출
자동 초점 측거점 15개
크로스 측거점 1개
뷰파인더 전자식 뷰파인더(EVF)
파인더 시야율 100%
파인더 배율 1.10배
내장플래시 GN10
화면 TFT LCD
화면 크기 3.0인치
화면 해상도 92만 화소
저장매체 SD, SDHC, SDXC, HG, HG Duo
세로그립 사용 불가
손떨림보정 기능 지원
먼지제거 기능 지원
라이브뷰 기능 지원
동영상 촬영기능 Full HD(1920x1080) 30fps
HD(1440x1080) 30fps
외장재질 강화 플라스틱
중량 441g

소니 DSLT-A55(Sony Alpha DSLT-A55)는 2010년에 출시된 소니DSLT(Digital Single Lens Translucent) 카메라이다.[1] 반투명 거울을 채용한 제품으로 동영상 촬영중에도 빠르고 정확한 위상차 자동초점을 사용할 수 있어 기존 DSLR의 구조적 한계를 극복한 새로운 형태의 제품이다. 저가형인 a33도 존재한다.

특징[편집]

장점[편집]

DSLR 카메라의 필수 부품인 거울을 반투명 소재로 바꾸어 렌즈로 들어오는 빛의 1/3은 위상차 AF(자동 초점) 센서로 보내고, 2/3는 이미지 센서로 보낸다.[2] 결국 항시 위상차 AF를 사용할 수 있게 되었으며, 거울이 위아래로 움직이지 않고 셔터만 빠르게 움직일 수 있기 때문에 저가형임에도 초당 10장이라는 고속 연사가 가능하게 되었다.[3][2][4][5] 무거운 거울이 움직이지 않으므로 촬영시 소음도 크지 않은편이며, 거울이 움직이는 충격인 '미러쇼크'도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 또한 사진 촬영 전에 EVF(전자식 뷰파인더)를 통해 노출심도, 화이트밸런스 등이 정확하게 반영된 화면을 미리 볼 수 있어 여러 장 찍고 설정을 바꿔야 하는 경우가 많은 기존 DSLR보다 편리하며, 뷰파인더 배율도 1.1배로 높은 편이어서 더 넓은 화면을 보며 촬영할 수 있다.[4] LCD를 보며 촬영하는 라이브뷰 촬영시에도 위상차 AF를 사용할 수 있어 다른 DSLR보다 빠른 자동 초점이 가능하다. A550등 기존 소니 제품들은 퀵라이브뷰를 이용해 위상차 AF를 이용한 촬영이 가능했는데, 시야율이 90%라는 단점이 있었다. 하지만 a55는 위상차 AF를 사용하면서도 시야율 100%를 달성했다.[2][4][5] 또한 동영상 촬영시 위상차 AF 가 가능하게 된 DSLR은 이 제품이 처음으로, 기존의 DSLR로 동영상 촬영시 사용되던 컨트라스트 AF보다 빠르고 정확한 자동 초점이 가능하다.[3][5] 동영상 촬영시 젤로현상이나, 노출 튐 현상이 거의 없어 기존의 DSLR의 동영상보다 좋다는 평가를 받고있다. 또한 a55는 기존의 a550을 비롯한 소니 DSLR에서 채택된 위 아래로만 움직이는 틸트형 LCD와 다르게 회전형 LCD를 채택했다.[2][5] 그 때문에 셀프 카메라를 찍기에 편리하며 더욱 다양한 구도로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크고 무거운 펜타프리즘이 사라졌기 때문에 더욱 작아졌으며, 기존 소니의 보급형 DSLR인 a550보다 무게를 25% 가량 줄일 수 있게 되었다.[3][2] 이 외에도 기존의 소니 DSLR에 채택되었던 센서 먼지제거 기능과, 여러장 찍어 암부와 명부의 손실을 보정해주는 HDR,[5] 2스탑 이상의 셔터속도를 확보할 수 있는 센서 손떨림 방지 기능도 탑재하였으며,[3][4] NEX5에서 탑재되었던 스윕파노라마[5][6] 또한 NEX5에 적용되었던 다중 노출 노이즈 억제 기능 역시 추가되었다. GPS 기능을 탑재하여 촬영한 곳을 사진에 자동으로 기록해주는 기능도 있다.[5]

단점[편집]

뷰파인더가 전자식이기 때문에 광학식 뷰파인더(OVF)보다 부자연스럽게 느껴질 수 있으며, 빠른 물체나 움직임을 잡고자 할 경우 OVF보다 반응속도가 답답하게 느껴질 수 있다. 전원을 켜둘경우 항상 전력이 소모되기 때문에 배터리가 금방 소모 될 수 있다는 점, 전원을 끄면 뷰파인더로 아무것도 볼 수 없다는 단점도 존재한다. 뷰파인더가 항상 노출이 반영된 화면을 보여주기 때문에 순간광(플래쉬) 촬영시 노출 부족 상태에서 촬영하고자 할 경우 뷰파인더가 컴컴하게 보이게 되는 단점도 있다. 렌즈가 받아들이는 빛의 1/3을 항상 AF 센서로 보내기 때문에 실내나 야간 촬영 등 저광량 환경에서 화질이 악화될 것이란 우려가 제기되기도 하였으나, 제품 출시 이후 여러 사용자들과 리뷰에 의해 이러한 문제점은 거의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7] 또한 동영상 촬영시 센서 손떨림 방지 기능을 사용할경우 동영상 촬영 시간이 다소 짧아질 수 있다. 10연사로 촬영할 경우 많은 연산이 필요하기 때문에 수초간 멈추는 현상도 있다.

a55에 대해서는 대체로 혁신적이라는 평가를 내렸다. 이러한 새로운 형태는 큰 반향을 불러왔으며, 시사 잡지 타임(www.time.com)의 2010년 50대 발명품으로 선정 되기도 하였다.[8]

DSLR 논란[편집]

a55와 a33은 거울을 제거하고 반투명 거울을 채택하였다. 하지만 이 제품을 '일안 반사식 카메라(DSLR)'로 보아야 하는지에 대한 논란이 있다. 1/3만 반사시키기 때문에 소니측의 설명대로 DSLT(Digital Single Lens Translucent)라고 불러야 한다고 보는 입장도 있으나, 1/3은 반사시키기 때문에 DSLR로 보아도 무방하다는 주장도 존재한다. 소니측에서도 a55 제품 설명에서 DSLR과, DSLT라는 명칭을 함께 사용하고 있다.

DSLT-A33[편집]

소니는 같은날 저가형인 a33도 발매했다. a55보다 일부 기능이 떨어지면서 가격은 20만원 가량 저렴하다. a55와의 차이점은 다음과 같다.

  • GPS 기능 삭제
  • 1420만 화소
  • 433g으로 더 작고 가벼운 무게
  • 초당 7연사
  • 동영상 촬영 시간이 더 김[9]

사진[편집]

주석[편집]

  1. 소니측에서는 DSLT라고 설명한다.
  2. slrclub 2011년
  3. dcinside 2011년
  4. dpreview 2011년
  5. 소니 리뷰 2011년
  6. 셔터를 누른 상태에서 옆으로 밀면서 촬영하면 파노라마가 촬영되는 기능이다.
  7. SLR클럽 리뷰
  8. 한국 온라인 전기차, 영어교사 로봇 … 타임 선정 ‘올해의 50대 발명품’에 중앙일보 2010년 11월 15일
  9. 업체 설명에 의하면 손떨림 방지 기능을 켤 경우 4분, 끌경우 9분 촬영이 가능하다

바깥 고리·참고문헌[편집]

소니 α(알파), 미놀타 Dynax 디지털 SLR 발매 연보
v  d  e  h
2004 2005 2006 2007 2008 2009 2010 2011 2012
분기 1 2 3 4 1 2 3 4 1 2 3 4 1 2 3 4 1 2 3 4 1 2 3 4 1 2 3 4 1 2 3 4 1 2 3 4
풀프레임 α900
α850
고급자용 D7D α700
중급자용 α550 α580
D5D α100 α500 α560
α450
입문자용 α350 α380 α390
α300 α330
α200 α230 α290
DSLT고급자용 α77
DSLT중급자용 α65
α55 α57
DSLT입문자용 α33 α35

초록 배경의 카메라는 손떨림 보정 기능이 바디 내에 포함된 카메라이다.
현재 소니의 DSLR 기종은 모두 단종된 상태이다. DSLT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여전히 DSLR을 생산중인 일부 국가도 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