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 (후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서영(徐榮, ? ~ 192년)은 중국 후한 말의 무장으로, 유주(幽州) 현도군(玄菟郡) 사람이다.

생애[편집]

이름 서영(徐榮)
시대 후한
생몰  ? ~ 초평 3년(192년)
본관 · 출신 유주 현도군
관직 중랑장(中郞將)〔동탁〕
작위
소속 동탁왕윤

동탁(董卓)을 섬겨 중랑장(中郞將)이 되었으며, 공손탁(公孫度)을 요동태수(遼東太守)로 천거하여 공손탁이 세력을 구축하는 계기를 마련해 주었다.

초평(初平) 1년(190년) 반동탁연합군(反董卓聯合軍)이 결성되어 거병하자, 서영은 동탁의 명령을 받아 이몽(李蒙)과 함께 예주(豫州)로 출격하였다. 형양현(滎陽縣) 변수(汴水)에서 조조(曹操) · 포신(鮑信)의 군세와 조우하여, 이들을 거의 인해전술에 가까운 압도적인 병력으로 물리치고 위자(衛茲)와 포도(鮑韜)를 죽였다. 하지만 연합군의 본영이 있는 산조를 공격하기 어렵다고 판단한 서영은 군세를 거두었다.[1] 이듬해 양현(梁縣)에서 반동탁연합 측의 원술(袁術)을 만나서 원술과 합류하기 위해 북상하는 손견(孫堅)군을 기습하여 이들을 물리쳤으며, 영천태수(潁川太守) 이민(李旻)을 생포하여 팽살(烹殺 : 삶아 죽임)하였다.

초평 3년(192년), 동탁이 왕윤(王允)에게 주살당하자 서영은 왕윤을 섬겼다. 그 후, 장안(長安)을 침공한 이각(李傕) · 곽사(郭汜)를 호진(胡軫) · 양정(楊定)과 함께 신풍(新豊)에서 맞받아쳤다. 그러나 동탁의 잔당 등과 같은 양주 출신인 호진, 양정이 이각, 곽사 편으로 돌아서면서 중과부적으로 전사하였다.

동탁 암살에 가담한 왕윤, 여포, 이숙은 모두 병주 출신이었으며 동탁 사후 유주 출신인 서영은 대부분 양주(凉州) 출신인 다른 동탁의 부하들과 달리 여포와 왕윤의 편을 들었다.

평가[편집]

서영은 당대의 영웅 조조손견을 모두 이겨본 장수이지만 둘 다 결코 실력으로 이긴 것은 아니었다. 조조의 경우 원소의 반대에 부딪혀 자기 사병(私兵)으로만 갖고 갔다가 대군에 정예 병력을 이끌고 있는 서영에게 패한 것이고 손견의 경우 손견이 원술을 만나러 장사에서 출발해 남양으로 가다가 야밤에 서영에게 기습당해 패한 것이다. 오히려 이렇게 압도적으로 유리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조조나 손견의 목을 베지 못한 점으로 미루어 보면 서영의 군재는 그다지 뛰어나지 않다고 봐도 무방하다. 하지만 병력 숫자가 비슷하고 기습이 아닌 제대로 맞붙은 이각을 상대로 서영은 목숨을 잃었다. 서영의 군공은 전적상으로는 엄청난 결과이지만 이는 모두 거품으로 실제로는 압도적 우위 또는 기습으로 달성한 성과일 뿐이다.

《삼국지연의》 속 서영[편집]

형양태수(滎陽太守)를 맡고 있는 것으로 설정되어 있으나, 이러한 직책을 맡았다는 기록이 사서에는 없을뿐더러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관직이다.[2]

동탁이 도읍을 장안으로 옮길 때 추격해 온 조조군을 격퇴하나, 조조의 부장 하후돈(夏侯惇)의 창에 찔려 죽었다.

주석[편집]

  1. 사마광, 《자치통감(資治通鑑)》 권59 : 榮見操所將兵少,力戰盡日,謂酸棗未易攻也,亦引兵還。
  2. 태수는 군(郡)을 다스리는 직책이며, 형양은 하남윤(河南尹)에 속한 현(縣)이었고 군이 된 것은 조위(曹魏) · 서진(西晉) 때다. 형양은 군이 아닌 현이므로, 형양령(滎陽令) 또는 형양장(滎陽長)이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