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교회주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무교회주의(無敎會主義, Non-church movement)는 성서중심의 신앙 생활을 추구하는 기독교 사상이다. 무교회주의자들은 기독교믿음과 신학의 근거는 눈에 보이는 교회와 전통이 아니라 성서라는 복음주의사상을 갖고 있다.

역사[편집]

성격[편집]

무교회주의에 대해 교회의 존재를 부정하는 위험한 사상이나 기독교인들이 신앙의 본을 보이지 못해서 생긴 반동적인 사상으로 잘못 아는 이들이 있으나, 이는 잘못된 이해이다. 무교회주의의 성격은 "기독교 신앙의 유일한 근거는 성서일 뿐이며, 교회와 그 관습은 기독교를 담아내는 껍데기"라고 말한 일본기독교 사상가 우치무라 간조의 주장 속에 잘 담겨 있다. 우치무라는 성서기독교 믿음의 유일한 근거로 본 마르틴 루터장 깔뱅복음주의에서 많은 영향을 받았으며, 일본의 기독교 역사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한국의 무교회주의[편집]

우치무라 간조의 제자인 김교신, 함석헌, 송두용 등으로 대표되는 초창기 한국 무교회주의 운동은, 예수성서 위에 조선을 세우고자 했던 김교신기독교인으로서의 노력이 담긴 월간잡지 《성서조선》등을 통해 전국에 전파되었다. 기독교 사상가이자 교육자인 김교신은 기독교를 조선 민족에게 주어진 소명으로서 파악하고 믿었기 때문에, 《성서조선》을 발행하여 기독교사상을 전파하였다. 하지만 기독교 사상속에 항일정신이 있다고 본 조선총독부의 억압으로 《성서조선》은 폐간당하고 말았다. 해방 후 《성서연구》잡지를 발간한 노평구 등에 의해 무교회주의 운동은 계속되었다. 소규모의 주일 집회가 전국적으로 분포하며, 겨울과 여름에 전국집회를 가진다.

무교회주의 관련 인물[편집]

한국[편집]

일본[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