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케러신 병은 일반적으로 파란 빛깔의 용기에 담는다.

등유 (燈油) 또는 케러신(영어: kerosene)은 불에 잘 타는 탄화수소 액체이다. 영국남아프리카의 파라핀으로도 알려져 있다. 이에 따른 영어 낱말 Kerosene(케러신)은 왁스를 가리키는 그리스어 낱말 keros에서 비롯한다.

더 불에 잘 붙는 휘발유와의 혼동을 피하기 위하여 등유는 일반적으로 파란 용기에 저장한다. 휘발유의 경우 보통 빨간 용기에 담겨있고 경유의 경우 이와 같은 까닭에 노란 용기에 담겨있다.

특성[편집]

케러신의 밀도는 0.78–0.81 g/cm3이다. 150 °C ~ 275 °C 사이의 석유 분별 증류를 통해 얻을 수 있으며 이 결과 한 분자에 6~16개의 탄소 원자를 포함하는 탄소 골격 혼합물이 만들어진다.[1]

인화점은 37~65 °C이며 자연 발화 온도는 220 °C이다.[2]

케러신의 연소열경유와 비슷하다. 저위발열량은 대략 18,500 Btu/lb (43.1 메가줄/kg)이며 고위발열량은 46.2 MJ/kg이다.[3]

케러신은 찬 물과 따뜻한 물 모두에 잘 섞이지 않으며, 석유계 솔벤트와는 잘 섞인다.

독성[편집]

등유를 흡입하면 치명적이다. 등유는 머릿니를 제거하는 데 사용하기도 하는데, 머리카락을 태우거나 심각한 질병을 일으킬 수도 있다. 케러신 샴푸 또한 향기를 맡는 것만으로도 치명적일 수 있다.[4][5]

주석[편집]

  1. Chris Collins (2007), “Implementing Phytoremediation of Petroleum Hydrocarbons, Methods in Biotechnology 23:99-108. Humana Press. ISBN 1-58829-541-9.
  2. http://www.inchem.org/documents/icsc/icsc/eics0663.htm
  3. Annamalai, Kalyan; Ishwar Kanwar Puri (2006). Combustion Science and Engineering. CRC Press. pp. 851. ISBN 978-0-8493-2071-2.
  4. Levine, Michael D; Gresham, Chip, III (30 April 2009). Toxicity, Hydrocarbons. 《emedicine》. 1 December 2009에 확인.
  5. Mahdi, Awad Hassan (1988년). Kerosene Poisoning in Children in Riyadh. 《Journal of Tropical Pediatrics》 34 (6): 316–318. PMID 3221417. doi:10.1093/tropej/34.6.316. 1 December 2009에 확인. “Radiological signs of pneumonia were shown in nine out of 27 patients who had chest X-rays. There was one death.”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

  • (영어) "Kerosene" - 웹스터 온라인 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