닉테우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닉테우스(그리스어: Νυκτεύς)는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테베의 왕이다. 폴리도로스가 죽은 뒤 즉위하였다. 그리고 그의 형제 리코스가 왕위를 계승하였다.

가계[편집]

닉테우스는 리코스의 형제로 스파르타의 크토니우스[1] 또는 요정 클로니아와 포세이돈과 아틀란티드 알키오네의 아들 히레리오스의 아들[2] 또는 포세이돈과 켈라에노의 아들이었다. 두 형제는 에우보이아에서 달아났는데 그들이 플레기아스 왕을 살해한 후였으며 히리아에서 정착하였다고 다시 테베로 이사하였는데 그들이 펜테우스와 친구였기 때문이다. [3]

테베의 섭정[편집]

닉테우스는 두 딸 폴릭소, 닉테이스와 안티오페가 있었다. 닉테이스는 폴리도로스와 결혼하였는데 그는 펜테우스의 후계자가 되었다. 그리고 그들의 아들은 랍다코스였다. 그러나 펜테우스와 폴리도로스는 직후에 죽었다. 그리고 닉테우스는 랍다쿠스의 섭정이 되었다. [1] 안티오페가 제우스에 의해 임신하고 달아나 시키온의 포페우스 왕과 결혼한 후에 닉테우스는 수치심으로 자살하였다고 아폴로도로스는 기록하였다. [1] 파우사니아스는 그러나 닉테우스가 에포페우스에 대항하여 테베를 이끌었지만 부상당하고 테베로 후송되었다고 말한다. 그곳에서 리코스에게 전투를 계속할 것을 요구한 후에 죽었다. [4] 리코스는 테베의 섭정으로 그를 계승하였다.

주석[편집]

  1. 아폴로도로스. The Library, 3.5.5.
  2. 아폴로도로스. The Library, 3.10.1.
  3. 아폴로도로스. The Library, 3.5.
  4. 파우사니아스. Description of Greece, 2.6.2.

외부 고리[편집]

전 임
폴리도로스
테바이의 왕
후 임
리코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