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오키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나오키 산주고상
수여자 일본문학진흥회
위치 도쿄 도
나라 일본 일본
첫 시상 1935년
웹사이트 일본문학진흥회

나오키 산주고 상(일본어: 直木三十五賞)은 나오키상으로 잘 알려진 일본의 문학상이다. 일본의 소설가 나오키 산주고(1891~1934)의 업적을 기려, 대중 문학(순수문학과 대칭되는 의미의)의 신인에게 주는 상이다. 일본의 출판사인 분게이슌주기쿠치 간이 친구인 나오키를 기리며 아쿠타가와 상과 함께 1935년에 창설하였다. 시상은 1년에 두 번 있다.

잡지 '올 요미모노(オール読物)'에 상반기 수상작은 9월호에, 하반기 수상작은 다음 해 3월호에 게재된다(다이제스트로 게재되는 경우가 많다). 수상 작가는 1명에서 2명이며, 신인이 아닌 경우도 있고, 수상작이 없는 경우도 있다. 한 작가의 소설이 동시에 둘 이상 오르기도 한다. 하반기 수상작의 경우 시상이 다음 해 이루어지기 때문에 수상년도와 회차년도가 다를 수 있다.

원래는 신인상이었으나, 지금은 신인상이라 보기 힘들 정도로 중견 작가의 수상이 많다.

제6회부터는 재단법인 일본문학진흥회에서 운영하고 있으며, 1945년 일시중단 후 1949년에 부활했다.

분게이슌주가 출판한 소설이 많이 수상하는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또, 전체적으로 추리 소설은 수상하기 힘든 경향이 있다는 것도 지적되고 있다.

심사는 요정(料亭) 신키라쿠(新喜楽)의 2층에서 행해진다(아쿠타가와 상 심사는 1층에서).

한국어 번역작[편집]

아래의 수상작 목록에서 수상작이 2편인 경우, 1권만 한국에 번역되었을 때는 (외 1작)이라 표기한다. 작가 이름은 번역본의 이름을, 책 제목은 번역본 제목을 따른다.

수상작의 번역본이 없는 작가들 중 한국에서 잘 알려진 작가로 하야시 마리코, 사사쿠라 아키라 등이 있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