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62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T-62 전차
T62.jpg
종류 주력전차(Main Battle Tank, MBT)
형식명 T-62
개발국가 소련의 기 소련
배치년도 1965년~
역사
사용국가 소련의 기 소련과 거의 대부분 공산권 국가들
일반 제원
승무원 4명
중량 41.5t
공격력
주무장 U-5TS 115mm 활강포
기동력
엔진 V-12 디젤
마력 580hp(582kw)
노상 속도 50km/h
방어력

T-62소비에트 연방이 개발한 2세대 주력 전차로 T-54/55의 후속전차이다.

개 요[편집]

1950년대에 들어오면 소비에트 연방은 신세대의 전차포, 및 그것에 의해 운용되는 대전차포탄으로서 활강포와 APFSDS(장탄통부익안정 철갑탄)의 개발을 시작해 이것을 탑재하는 차기 신형 전차의 개발에 착수했다(이것이 후의 T-64 전차가 된다).

신형 전차포 및 철갑탄의 개발은 순조롭게 진행되어, 현재 양산중의 T-55중 전차에 이 포시스템을 탑재한 개량형의 개발 계획이 지어졌다.

이 계획은 T-55중 전차의 설계를 실시한 L.N.카르트후 기사의 설계 팀이 담당해, 1957년에는 최초의 시작차인 「오비예끄뜨 165」가 완성되어, T-55가 유파를 이어받지만보다 진원에 근처 평평한 형태의 사방 선회식 포탑에, 제9 공장(대포) 설계국에서 개발된 100 mm라이플포 D-54TS (을)를 탑재하고 있었다.D-54 TS에는 발포 후공약협을 포탑 후 표면에 설치된 해치에서(보다) 자동적으로 배출하는 기구가 갖춰져 있었다.1961년부터는 당초의 계획대로 115 mm활강포 U-5TS (을)를 탑재한 시작차가 완성해, 이것을 「오비예끄뜨 166」, 제식 명칭 T-62 로서 양산에 들어가는 것이 결정되었다.

특징[편집]

특징은 주포에 활강포(포신에 강선이 없는 포)를 채용한 일이다.이 포의 장갑 관통력은 컸지만, 소련 육군의 제2차 세계대전에 있어서의 전차전의 분석에 따라 장거리로의 전투를 중시하지 않는 설계 사상이었기 때문에, 단순한 거리계측능력 밖에 가지지 않는(조준기의 접안 렌즈내에 거리 측정용의 눈금을 가질 뿐) 조준기이기 때문에 사정 1500 m를 넘으면 명중률이 급격하게 저하하는 것이 약점이었다. 이 결점에 대해서는, 후에 레이저측원기를 탑재하는 등 개량되었다.

한국 전차에게의 위협성[편집]

T-62 전차는 북한이 2,000대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 이는 한국의 K-1 전차가 1,000대에 불과한 걸 감안할 때 매우 큰 격차이나, K-1 전차 초기형의 포탑 방호력은 KE 480mm이다. 개량형인 K-1 KSAP 개수형은 포탑 방호력이 KE 550mm에서 최대 KE-580mm 수준이지만 480mm인 초기형의 경우 북한의 T-62 계열 전차에게 안전을 보장하기 어렵다. T-62 기본형의 경우 115mm 주포 구경에 사용할 수 있는 소련제 BM-3탄이나 BM-6탄은 270mm~280mm 수준의 관통력을 갖고 있으나, 선군호같은 개선된 전차는 125mm 구경의 주포에 500mm 이상의 관통력을 갖출 수 있다. 중국의 96식 전차와 러시아 T-72B3 전차하고 선군호의 스펙은 차이가 많지 않으며, 언급한 중국과 러시아의 전차 모두 125mm 구경의 주포와 500mm 관통력의 포탄을 발사할 수 있다. 한국 전체 전차 2,700대중에서 포탑 방호력이 KE 600mm 이상인 전차는 K-1A1과 K-2 흑표 전차뿐으로 700대도채 안 된다. 2,000대에 가까운 전차가 모두 사거리 2km에서 KE 500mm 관통력을 낼 수 있는 포탄으로부터 포탑이 뚫릴 가능성을 배제할 수가 없다.

T-62의 위험한 탄적재 형태[편집]

T-62 전차는 탄적재를 위험하게 하고 있는게 큰 단점이다. T-62 전차 내부에 중구난방으로 사방 온 천지에 포탄이 적재돼 있고, 탄적재가 뒤측에 몰려 있는 서구권 전차하고는 달리 T-62 전차의 대부분의 부위가 폭발 위험 부위다. 이는 후계 전차인 T-72에서도 개선되지 않고 담습하고 있는 단점이다. T-72 전차는 포탄을 목도리 두르듯이 전차 내부에 둥글고 빽빽하게 깔아두고 있다. 그래서 한발만 잘못 맞아도 연쇄 폭발돼 T-72 전차는 대폭발을 일으키기 쉬운데 이렇게 T-72전차와 T-62 전차가 위험한 탄 적재를 하는 이유는 체구가 작고 기술력이 미흡했던 냉전 당시 소련의 한계다.

보유국[편집]

* 러시아의 기 러시아 - 6000
* 카자흐스탄의 기 카자흐스탄 - 280
*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 4000
* 베트남의 기 베트남 - 200
* 이집트의 기 이집트 - 750
* 리비아의 기 리비아 - 150

전차 방호력(KE 기준)[편집]

전차 관통력 (전차 포탄)[편집]

활약[편집]

첫 실전 참가는 1969년의 중소 국경 분쟁·진보물섬 사건때이지만, 이 때에 적어도 1량이 중국 측에 노획 되었다.

T-62는 바르샤바 조약 기구군에는 공여되지 않고, 체코슬로바키아로 1973년 이후에 1500량이 생산된에 그쳐, 이것은 이집트군이나 시리아군에 매각되어 제4차 중동 전쟁등에서 이용되었지만, 본래의 상정 전장인 유럽의 대평원과 달리, 중동의 복잡한 지형에서는 전술의 원거리 사격 성능의 나쁨이나 부각을 잡히지 않는 점등이 원수가 되어 전과는 좋지 않았다.전쟁을 통해서 이스라엘군에도 다수가 노획되어 Tiran-6이라는 이름으로 전력화되었지만, 똑같이 노획된 T-55에 행해진 주포 환장 등의 개량은 되지 않았다.

아프가니스탄으로부터 철퇴하는 소련군의 T-62m도 공산주의 시대의 아프가니스탄 정부군에 대해서도 소련군 철수때 170대가 양도되어 후의 내전시에는 각 세력에 의해 사용되었다.

후의 미군의 탈레반 공격시에도, 북부 동맹에 대해 러시아로부터 T-55와 함께 새롭게 공여되었다. 게다가 북한의 천마호의 베이스로도 되어 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