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TI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 차트는 각 유형에 대한 설명과 이론의 중심이 되는 4가지 요소를 나타내고 있다. 각 요소는 다시 두가지 성향으로 구분된다.

MBTI 또는 마이어스-브릭스 유형 지표(영어: Myers-Briggs Type Indicator 마이어스-브릭스 타입 인디케이터[*])는 개인이 쉽게 응답할 수 있는 자기보고서 문항을 통해 인식하고 판단할 때의 각자 선호하는 경향을 찾고, 이러한 선호 경향들이 인간의 행동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가를 파악하여 실생활에 응용할 수 있도록 제작된 심리 검사이다. 캐서린 쿡 브릭스(Katharine C. Briggs)와 그의 딸 이사벨 브릭스 마이어스(Isabel Briggs Myers)가 제작하였으며,[1] 카를 융의 성격 유형 이론을 근거로 하였다.[2] 이 검사는 내향성 또는 외향성, 감각 또는 직관, 사고 또는 느낌, 판단 또는 지각의 네 가지 범주를 지정한다.

개발[편집]

최초의 MBTI 매뉴얼은 1962년에 출판되었다. 이후 MBTI는 캘리포니아 대학교 버클리(University of California, Berkeley, UC 버클리)의 인격 및 사회연구 연구소장인 도널드 맥키넌(Donald W. MacKinnon), 미시간 주립 대학교(Michigan State University) 및 오번 대학교(Auburn University) 교수인 해롤드 그랜트(W. Harold Grant), 플로리다 대학교(University of Florida)의 메리 맥카울리(Mary H. McCaulley)교수등으로부터 추가 지원을 받았다. MBTI의 출판물은 1975년 CPP(Consulting Psychologists Press)로 이전되었으며, 연구실로 심리학 유형 응용 센터가 설립되었다.[3][4][5][6]

1980년 5월 마이어스(Myers)가 사망한 후 메리 맥카울리(Mary McCaulley)는 MBTI 매뉴얼을 추가 업데이트했으며 1985년에 두 번째 버전이 출판되었다.세 번째 판은 1998년에 나왔다.

구성[편집]

MBTI는 다음과 같은 네 가지 척도로 성격을 표시한다. 각각의 척도는 두 가지 극이 되는 성격으로 이루어져 있다.

지표 설명
내향 (Introversion) 외향 (Extroversion) 선호하는 세계: 내면 세계 / 세상과 타인
직관 (iNtuition) 감각 (Sensing) 인식형태: 실제 너머로 인식 / 실제적인 인식
감정 (Feeling) 사고 (Thinking) 판단기준: 관계와 사람 위주 / 사실과 진실 위주
인식 (Perceiving) 판단 (Judging) 생활 양식: 즉흥적인 생활 / 계획적인 생활

네 가지 척도마다 두 가지 경우가 존재하므로, 24 = 16가지의 유형이 만들어진다. 유형은 각 경우를 나타내는 알파벳 한 글자씩을 따서 네 글자로 표시한다. 다음은 MBTI의 유형들이다.

구분 감각/사고 감각/감정 직관/감정 직관/사고
내향/판단 ISTJ ISFJ INFJ INTJ
내향/인식 ISTP ISFP INFP INTP
외향/인식 ESTP ESFP ENFP ENTP
외향/판단 ESTJ ESFJ ENFJ ENTJ

비판[편집]

MBTI는 다른 심리 지표에 비해 신뢰도와 타당도가 떨어진다는 비판이 제기되었다. 일부 학술 연구자들은 MBTI를 신뢰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7] 구체적으로 MBTI는 다음과 같은 측면에서 결함이 제기된다.

  • 낮은 유효성(예: 측정하고자 하는 것을 측정하지 않음, 예측 동력이 없음 또는 일반화할 수 있는 품목이 없음)
  • 낮은 신뢰성(다른 상황에 처한 동일 인물에 다른 결과를 보여줌)
  • 비독립적인 항목 측정(일부 이분법적 특성은 서로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파악되었음)
  • 포괄적이지 않은 점 등을 포함한다.[8][9][10][11][12]

이 지표는 많은 비판을 받아, "중국의 포춘 쿠키와 다름없다", "거의 의미 없다", "현존하는 최악의 성격 검사 중 하나" 등의 평가를 받기도 하였다.[13][14][15][16]

심리 측정 도구로서 MBTI의 타당성 (통계적 타당도 및 검사 타당도)은 많은 비판의 대상이 되어 왔다.

MBTI에 게시된 자료의 3분의 1과 절반 사이 정도는 MBTI에서 교육을 제공하고 판매 자금 지원을 받는 센터인 심리 유형 적용 센터(Center for the Application of Psychological Type)의 특별 회의를 위해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거나 자체 저널인 〈Journal of Psychological Type〉의 논문으로 제공된다.[17] 주요 정밀 조사가 부족하다고 주장하고 있다.[17] MBTI 보증 연구의 대부분은 방법론적으로 취약하거나 추가적인 과학적 입증을 필욜 한다는것이다.[10] 가드너와 마틴코의 1996년 리뷰는 다음과 같이 결론을 내렸다. "유형 선호도와 관리 효율성 사이의 지나치게 단순화해서 관련성을 감지하려는 노력은 실망스러웠다. 실제로 연구의 질이 혼합되어 있고 일관성이 없는 결과를 감안할 때 이러한 관계에 대한 확실한 결론은 없다."[10][18]

심리학자 로버트 호건(Robert Hogan)은 "대부분의 성격 심리학자는 MBTI를 정교한 중국의 포춘 쿠키와 다름없다고 여긴다."라고 하였다.[19]

많은 성격 검사와 달리 MBTI는 과장되거나 사회적으로 바람직한 응답을 평가하기 위해 유효성 척도를 사용하지 않는다.[11] 그렇기 때문에 응답자는 거짓말로 응답을 할 확률이 높아지는 결과를 초래한다.[20] MBTI의 검사 후 재검사에 대한 신뢰성은 매우 낮은 경향이 있다. 응답자의 39%에서 76% 사이의 많은 사람들이 불과 5주 만에 재검사할 때 다른 유형으로 나온다는것이다.[9][21][22][23]

이슈[편집]

한편 여러 연구들은 MBTI(마이어스-브릭스 유형 지표)가 융(Jung)의 심리적 유형이론에 기반하면서도 한편으로는 5요인 성격모델과 공유되는 유의미한 상관을 가지고있으며 이러한 맥락에서 MBTI가 신뢰도와 타당도에서 더욱 강화되고 개발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안한바 있다.[24][25] 또한 NEO-PI와의 프레임워크에서도 MBTI(마이어스-브릭스 유형 지표)가 신뢰도와 타당도에서 상관관계가 밝혀진바 있다.[26][27] 이러한 연구결과들에도 불구하고 MBTI(마이어스-브릭스 유형 지표)가 제안하는 주요한 프로세스는 개인이 자신의 내면과 삶을 되짚어보고 이를 기반으로 미래를 향해 자신의 가치와 성격을 보다 긍정적이고 유리하게 전개해 나갈 수 있는 기준이 되어줄 수 있다는 점에서 심리학적 테스트로서 그 중요성을 시사하고 이를 인정받고 있다. MBTI에 따라 추천 직업도 각각 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Block, Melissa (2018년 9월 22일). “How The Myers-Briggs Personality Test Began In A Mother's Living Room Lab”. 《NPR》. 2018년 9월 22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9월 23일에 확인함. 
  2. Jung, Carl Gustav (1971). 〈Psychological Types〉. 《Collected Works of C.G. Jung, Volume 6》. Princeton University Press. ISBN 978-0-691-09770-1. 틀:Pn
  3. Myers, Isabel Briggs with Peter B. Myers (1995) [1980]. Gifts Differing: Understanding Personality Type. Mountain View, CA: Davies-Black Publishing. ISBN 978-0-89106-074-1
  4. (Myers, Isabel Briggs; McCaulley Mary H.; Quenk, Naomi L.; Hammer, Allen L. (1998). MBTI Manual (A guide to the development and use of the Myers Briggs type indicator) (3rd ed.). Consulting Psychologists Press.)https://archive.org/details/mbtimanualguidet00myer
  5. (Isabel Briggs Myers Papers )https://findingaids.uflib.ufl.edu/repositories/2/resources/593
  6. (CPP-A history built on partnerships)https://www.themyersbriggs.com/en-US/Company/Overview
  7. Dr. Bruce A. Thyer; Monica Pignotti (2015). 《Science and Pseudoscience in Social Work Practice》. Springer Publishing Company. 1쪽. ISBN 978-0-8261-7768-1. 
  8. “Goodbye to MBTI, the Fad That Won't Die”. 《Psychology Today. 2018년 3월 19일에 확인함. 
  9. Pittenger, David J. (November 1993). “Measuring the MBTI ... And Coming Up Short” (PDF). 《Journal of Career Planning and Employment》 54 (1): 48–52. 2006년 12월 6일에 원본 문서 (PDF)에서 보존된 문서. 
  10. Gardner, William L; Martinko, Mark J (2016). “Using the Myers-Briggs Type Indicator to Study Managers: A Literature Review and Research Agenda”. 《Journal of Management》 22 (1): 45–83. doi:10.1177/014920639602200103. 
  11. Boyle, Gregory J (1995). “Myers-Briggs Type Indicator (MBTI): Some Psychometric Limitations”. 《Australian Psychologist》 30 (1): 71–4. doi:10.1111/j.1742-9544.1995.tb01750.x. [깨진 링크]
  12. Stein, Randy; Swan, Alexander B. (February 2019). “Evaluating the validity of Myers-Briggs Type Indicator theory: A teaching tool and window into intuitive psychology”. 《Social and Personality Psychology Compass》 13 (2): e12434. doi:10.1111/spc3.12434. 
  13. Hogan, Robert (2015). 《Personality and the Fate of Organizations》. New York, NY: Psychology Press. ISBN 978-0805841435. 
  14. Rose Eveleth (2013년 3월 26일). “The Myers-Briggs Personality Test Is Pretty Much Meaningless”. 
  15. Chen, Angus. “How Accurate Are Personality Tests?”. 《Scientific American》. Scientific American. 2020년 10월 30일에 확인함. 
  16. Adam Grant Ph.D. (2013년 9월 18일). “Goodbye to MBTI, the Fad That Won't Die”. 2020년 8월 4일에 확인함. 
  17. Coffield F, Moseley D, Hall E, Ecclestone K (2004). “Learning styles and pedagogy in post-16 learning: A systematic and critical review” (PDF). Learning and Skills Research Centre. 2008년 12월 5일에 원본 문서 (PDF)에서 보존된 문서. 
  18. Pittenger, David J (2005). “Cautionary comments regarding the Myers-Briggs Type Indicator”. 《Consulting Psychology Journal: Practice and Research》 57 (3): 210–221. doi:10.1037/1065-9293.57.3.210. 
  19. Hogan, Robert (2007). 《Personality and the fate of organizations》. Mahwah, NJ: Lawrence Erlbaum Associates. 28쪽. ISBN 978-0-8058-4142-8. OCLC 65400436. 
  20. Furnham, A (1990). “Faking personality questionnaires: Fabricating different profiles for different purposes”. 《Current Psychology》 9: 46–55. doi:10.1007/BF02686767. 
  21. Schuwirth, L (2004). “What the educators are saying”. 《BMJ》 328 (7450): 1244. doi:10.1136/bmj.328.7450.1244. PMC 416604. 
  22. Bess, T.L.; Harvey, R.J. (2001). 〈Bimodal score distributions and the MBTI: Fact or artifact?〉. 《The Annual Conference of the Society for Industrial and Organizational Psychology, San Diego 2001》. 
  23. Grant, Adam. “Goodbye to MBTI, the Fad That Won't Die”. 《Psychology Today》. Psychology Today. 2020년 11월 4일에 확인함. 
  24. [참고](Reinterpreting the Myers-Briggs TypeIndicator From the Perspective of theFive-Factor Model of PersonalityRobert R. McCrae and Paul T. Costa, Jr.Gerontology Research CenterNational Institute on Agmg, NIH)https://www.researchgate.net/profile/Paul-Costa/publication/20447534_Reinterpreting_the_Myers-Briggs_Type_Indicator_From_the_Perspective_of_the_Five-Factor_Model_of_Personality/links/59e164a1a6fdcc7154d3718b/Reinterpreting-the-Myers-Briggs-Type-Indicator-From-the-Perspective-of-the-Five-Factor-Model-of-Personality.pdf
  25. McCrae, Robert R. Costa, Paul T.(1989) Reinterpreting the Myers-Briggs Type Indicator from the perspective of the five-factor model of personality. Journal of Personality, 57(1), 17–40. https://doi.org/10.1111/j.1467-6494.1989.tb00759.x
  26. [참고]THE RELATIONSHIP BETWEEN THE REVISED NEO-PERSONALITY INVENTORY AND THE MYERS-BRIGGS TYPE INDICATOR ,Authors: Furnham, Adrian; Moutafi, Joanna; Crump, John ; Source: Social Behavior and Personality: an international journal, Volume 31, Number 6, 2003, pp. 577-584(8) Publisher: Scientific Journal Publishers DOI: https://doi.org/10.2224/sbp.2003.31.6.577
  27. [참고]The big five versus the big four: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Myers-Briggs Type Indicator (MBTI) and NEO-PI five factor model of personality, Adrian Furnham DOI https://doi.org/10.1016/0191-8869(96)00033-5
  • [참고] (KCI등재)다양한 장면에서 수행을 예측하기 위한 5 요인 성격모델의 사용가능성과 한계(Predictability of Big-Five personality model to performance in a variety of settings and its limitation : A meta - analysis) 유태용, 민병모 <한국심리학회지 : 산업 및 조직> 제14권 제2호 2001.11 115 - 134 (20 pages)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