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후선(侯選, ? ~ ?)은 중국 후한 말의 무장으로, 사례 하동군 사람이다.[1]

생애[편집]

건안 16년(211년), 마등(馬騰)의 아들 마초(馬超)와 한수(韓遂)가 대군을 일으켜 조조(曹操)를 공격하였으나, 가후(賈詡)의 이간계로 마초와 한수가 사이가 벌어졌을 때, 조조의 공격을 받아 패배하여 동향인 정은(程銀)과 함께 한중(漢中)의 장로에게 의탁하였다.[1]

건안 20년(215년), 조조가 한중을 공격하여 장로를 항복시키자 정은과 함께 항복하여 본래의 관직과 직위를 하사받았다.[1]

《삼국지연의》에서의 후선[편집]

삼국지연의에서는 한수의 장수로 등장한다. 마초와 한수가 사이가 벌어졌을때 다른 장수들과 협의를 하여 조조에게 투항할 것을 권유하였으나, 마초에게 발각당하여 도주, 마초가 크게 패하자 살아남은 양추(楊秋)와 함께 열후로 봉해져 위구를 지켰다.

주석[편집]

  1. 어환, 《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