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대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남원성 전투 당시 일본군의 공략도
남원성 내부 간략도

황대중(黃大中, 1551년 ~ 1597년)은 조선 중기 의병장이다. 본관은 장수(長水). 양정공(良靖公) 황사효(黃事孝)의 증손이다. 임진왜란 당시 이순신, 이복남 휘하의 무장으로 활약했다. 정유재란남원성 전투에서 전사하였다.

생애[편집]

서울 출신이었으나 영암군수로 부임하던 조부를 따라 강진으로 이주해 살았다. 효성이 지극한 걸로 알려져 어머니가 병환 중일 때 자신의 신체 일부를 잘라내 약재로 사용하여 한쪽 다리를 절게 되었는데 사람들은 그를 효건이라 불렀다.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선조의 어가를 호위하는 별초군으로 지원하였고 전국에서 무예가 뛰어난 장정 80명을 모집하여 선조의주로 피란갈 때 호위 무사로 활약했다.

1593년 제2차 진주성 전투 당시 진주성이 함락되자 죽을 고비를 넘겨 겨우 탈출해 이순신 장군의 휘하 장수로 활약했다. 이때 황대중은 해상 전투 중 총탄을 맞아 나머지 한쪽 다리 마저 절게 되어 양건당이라는 호를 쓰게 되었다.

1597년 남원 전투 당시 전투 도중 병마절도사 이복남과 함께 총탄에 맞아 전사했다.

사후[편집]

전라남도 강진군 작천면에는 그의 충절을 기리는 정려각과 남원에서 그의 시신을 싣고 온 말의 무덤이 있다.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