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저 2만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해저 2만리의 첫 번째 페이지

해저 2만리》(海底 二萬里, 프랑스어: Vingt mille lieues sous les mers)는 프랑스 작가 쥘 베른1869년에 쓴 고전 과학소설이다.

줄거리[편집]

이 이야기는 네모 선장(Nemo)이라는 수수께끼의 인물이 극비리에 건조한 신예 잠수함 노틸러스 호의 모험담이다.

어느 날 거대한 뿔처럼 생긴 선박이 바다를 항해하고 있던 흘수선 아래에서 큰 손해를 입히고 있다는 괴이한 사건이 속출하고 있었다. 이 사건의 원인이 외뿔고래처럼 생긴 거대한 고래가 아니냐는 가설을 제기한 프랑스의 해양 생물학자인 피에르 아로낙스(Pierre Aronnax) 박사, 캐나다에서 온 조수인 콩세유(Conseil)는 조사를 위해 나온 미국 해군의 군함인 에이브러햄 링컨호(Abraham Lincoln)에 승선했지만 군함이 괴물의 공격을 받으면서 갑판에서 바다에 던져진다.

그들은 행운으로 함수에 충각을 갖춘 괴물 잠수함 노틸러스 호에서 네모 선장, 구조대 요원을 자처하는 남자에 의해 구조되면서 잠수함 여행에 나서게 된다. 이리하여 아로낙스 박사 일행은 홍해의 산호초, 비고 만 해전의 잔해, 바다 속으로 가라앉은 전설의 대륙인 아틀란티스 대륙의 유적 등을 목격하게 된다.

그러나 네모 선장은 수수께끼 같은 면이 있었기 때문에 아로낙스 박사는 네모 선장을 미심쩍게 생각한다. 네모 선장은 아무래도 다른 나라에서 모진 박해를 받았고 이에 대한 복수를 위해서 부하들과 함께 노틸러스 호에서 바다 속에 숨어 지냈다. 어느 날 노틸러스 호는 국적 불명의 군함의 공격을 받아 거꾸로 그 충각을 이용해서 군함을 격침시킨다. 이 사건을 계기로 원래 네모 선장에 대한 불신감을 갖고 있던 네드 랜드는 아로낙스 박사에게 노틸러스 호를 탈출할 것을 제안했다. 아로낙스 박사 일행은 노틸러스 호가 노르웨이 연안에서 표류하던 틈을 타서 탈출에 성공하게 된다. 탈출한 후 가족들과 행복하게 살았다고 전해진다.

참고 사항[편집]

  • 제목에 있는 ‘2만리’는 원래 원제에서 20000 리그를 뜻하며, 이는 111,120 킬로미터 또는 69,046.7 마일이다.
  • 미국에서 만든 최초의 원자력 잠수함인 SSN-571 노틸러스 호는 이 소설에서 이름을 따왔다.
  • 나디아》는 이 작품을 원작으로 쓰인 작품이다.
  • <빛돌이 우주 2만리>는 해저 2만리를 각색한 애니메이션이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