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발고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해발고도(海拔高度)는 기준점이 되는 해수면인 수준원점(水準原點)에서 측정 대상까지의 고도를 말한다.

대한민국인천 앞바다의 평균 해수높이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원산 앞바다의 평균 해수높이를 수준원점으로 정하고 있다. 수준원점은 1963년 인하대학교 교정 내(인천광역시 남구 인하로 100)에 설치되어 오늘에 이른다.

이처럼 나라별로 기준점이 다르기 때문에 같은 측정 대상이라도 높이가 다를 수 있는데, 예를 들어 백두산의 높이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기준에 따르면 2,750m인데 비해 대한민국 기준에 따르면 2,744m(일제강점기 측정치)이며,[1] 텐진 앞바다의 평균 해수높이를 수준원점으로 하는 중화인민공화국의 기준에 따르면 2,749.2m이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2,744m는 인천 앞바다를 기준으로 잰 측정치이긴 하나 일제강점기의 측정치이기 때문에, 백두산이 매년 2cm씩 솟아오르는 것을 감안하면 대한민국 수준원점 기준으로 현재 백두산의 높이는 대략 2,746m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