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원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함원전(含元殿)은 경복궁에 위치한 전각이며, 왕비의 침전인 교태전 서쪽, 흠경각 북쪽에 위치한다.‘함원’은 ‘원기를 간직하다.’라는 의미이다. 정면 6칸, 단층의 팔작지붕이다.

연혁[편집]

정확한 연도는 알 수 없으나 ‘조선왕조실록’의 기록으로 미루어 보아 세종 때 지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불상을 모셔두고 주로 불교의식과 행사를 열었으며, 단종이 거처했던 곳으로 전해진다.

임진왜란의 전화로 소실되었다가 1867년 (고종 4년)에 흥선대원군의 경복궁 중건 때 재건하여 복원되었다.

1876년(고종13년)에 발생한 화재로 소실된 것을 2년 뒤에 복원되었다.

일제강점기 창덕궁 대화재로 사라진 희정당의 복원을 위해 해체되었다.

1995년 경복궁 복원사업으로 복원되었다.

성격 및 의의[편집]

유교를 중심 사상으로 했던 조선을 생각하면 이상할 수 있지만 조선 초기는 부국강병을 목표로 중앙집권을 위해서라면 과학 기술과 다른 여타 사상도 수용했던 것을 볼 수 있다. 16세기 중엽 이후 조선이 성리학 지상주의 사회로 변하면서 과학 기술과 모든 여타 사상을 배척했다. 또한 불교 사상은 조선 초기에 큰 영향력을 지니고 있었다는 것도 밝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