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열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함열군(咸悅郡)은 전라북도 익산시 함라면을 중심으로 익산서북 1읍 5개면에 있었던 옛 행정구역이다. 함열에서 고려시대에 용안군(龍安郡)이 갈라져 나왔는데 여기서 같이 다룬다.

유래[편집]

본래 감물아현(甘物阿縣)이라 하였는데 근방의 곰개[熊浦]라는 지명과 관계가 있다고 한다. "함열"은 이를 달리 적은 것 뿐이다.

함열읍 옆의 함라면(咸羅面)은 면소재지인 함열리가 함열군의 본래 중심지였으므로 함열의 별호인 함라를 그대로 따와서 작명되었다.

웅포면(熊浦面)은 감물아의 원의(原意)인 곰개의 한자식 표기이다.

황등면(黃登面)은 1914년 면이 개청되면서 면의 중심마을 이름에서 유래했다.

성당면(聖堂面)은 금강가의 성당창(聖堂倉)에서 유래했는데 처음은 번성한 포구 라는 뜻으로 성(盛)으로 썼다가 어느순간 성(聖)으로 바뀌었다.

용안면(龍安面)과 용동면(龍東面)은 본래 용안군이 있던 곳이다. 용안군은 함열에 속한 향소부곡이었는데 이곳 출신인 백안부개(伯顔夫介)가 원나라에 있으면서 본국에 공이 있다하여 용안현으로 승격되어 함열에서 분리독립했다.

역사[편집]

  • 삼한시대에 감해국(感奚國)이 있었다. 서기 9년에 마한의 패망으로 백제의 지배하에 들어갔다.
  • 백제가 신라에 멸망하자 당나라가 부당하게 백제 고토를 가로채 웅진 도독부를 설치했다. 옛 감물아현은 노산현(魯山縣)으로 개명해 노산주(魯山州)의 주도로 구획되었지만 유명무실한 기관이었다.
  • 삼국통일후 완산주 임피군 관할의 함열현이 되었다.
  • 고려시대인 1018년 고려 현종9년에 전주의 속현이 되었다.
  • 1176년 고려 명종 6년에 감무가 살치되어 독립했다.
  • 1321년 충숙왕 8년에 함열현 산하의 도내산은소(道乃山銀所)가 용안현으로 독립했다.
  • 1391년 용안현이 전주의 속현인 풍저현(豊儲·豊堤)을 합병하였다.
  • 1409년 태종 9년 용안현과 함열현이 일시 재합병되어 안열현(安悅縣)이라 하였다가 태종 16년에 재분할하였다.
  • 1895년 23부(府)제로 행정구역이 재편되면서 군으로 승격되어 전주부의 함열군용안군이 되었다. 이듬해 전라북도에 소속되었다.
  • 1914년 일제에 의한 행정폐합으로 함열군과 용안군 전역이 익산군에 통폐합되었다. 구 함열군은 6개면으로, 용안군은 용안면으로 제편되었다.
조선총독부령 제111호
구 행정구역 신 행정구역
군내면(郡內面) 함라면 금성리, 신대리, 함열리
남이면(南二面) 다망리, 신등리, 신목리
남일면(南一面) 황등면 구자리, 동련리, 율촌리, 신성리, 죽촌리, 황등리
동이면(東二面) 용산리
함열면 다송리, 용지리
동삼면(東三面) 석매리, 흘산리
동사면(東四面) 남당리, 와리
서이면(西二面) 웅포면 고창리, 송천리, 웅포리, 입점리
북일면(北二面) 대붕암리, 맹산리, 제성리
북이면(北二面) 성당면 두동리, 부곡리, 성당리
동일면(東一面) 갈산리, 대선리, 와초리, 장선리

각주[편집]

  1. 익산군 조례 제206호(1970.7.1공포)
  2. 대통령령 제6409호(1979. 4.7공포)
  3. 익산군 조례 제442호(1978. 4.4공포)
  4. 대통령령 제 11874호(1986.3.27공포)
  5. 법률 제 4948호(1995.5.10공포) "경기도 평택시 등 5개도농복합형태의 시설치 등에 관한 법률
  6. 익산시 조례 제155호(1995.5.15공포)
  7. 익산시 조례 422호(1998. 10. 9 공포)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