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산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한산동(韓山童, ?~ 1363년)은 원나라 시대 말기 홍건도(홍건적)의 지도자 중 일원이다. 송나라의 유민인 한족 출신으로 원말 홍건군의 수령으로 조주(赵州, 현재의 하북) 백련교의 가정에서 자랐다. 아들은 한림아(韓林兒)가 있다. 한산동 그는 자신을 스스로 송 휘종(宋 徽宗) 8세손이라고 주장하였다.

생애[편집]

한족 출신이었던 그의 선조들은 대대로 백련교의 지도자였다. 1351년 (지정 11년) 5월, 원 순제가 황하 치수공사를 위해 대규모의 양민을 부역시키자 이를 계기로, 유복통과 한산동의 지휘 아래 백련교도들은 영주에서 대대적인 봉기를 일으켰다.

그들은 홍건(紅巾)을 이름으로 삼았다. 미륵불을 신봉하며, 홍건적을 조직해 원군에 대항하였으며, 안휘성 하남지구를 공격하였다. 이에 원말의 농민 봉기가 시작되었다.

1355년 (지정 15년) 유복통은 한산동의 아들 한임아대한송제국 황제로 세워 소명왕(小明王)이라 칭하고, 박주(亳州)에 도읍을 정하였으며 한산동을 대한송제국 국태공(大韓宋帝國 國太公)으로 봉하였다.

그러나 1363년 (지정 23년) 1월, 장사성이 여진(呂珍)을 보내 안풍을 포위 후 공격하였고 결국 한산동은 그 와중에 암살되었다.

관련[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