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포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하포뇰(일본어: ハポニョール, 스페인어: japoñol)은 중남미의 일본계 사람이 많은 나라에서 사용되는 언어이다. 스페인어에다가 일본어 어휘를 차용한 형태이다. 중남미는 특히 오키나와 출신의 이민이 많아서 오키나와어에서 유래된 어휘도 많아 100여개 남짓한 단어가 있다고 전해진다.

어휘[편집]

명사[편집]

  • uchinamoya(우치나모야) - 카차-치(カチャーシー(오키나와의 전통춤)). 또는 그 노래. ← 오키나와어: 「ウチナー」 우치나(오키나와)+「モーヤー」 모야(춤)
  • zanguió(장교) - 잔업.[1] 중남미 스페인어에서 z은 s와 같은 발음이나 이 경우에는 유성음으로 zangyo라고 발음한다.
  • dekasegui(데카세기) - 외지돈벌이. 「se」에 악센트가 있어서 데카세기처럼 발음한다.[2]

동사[편집]

동사는 스페인어로 사용될 수 있도록 형태를 바꾼다. 일본어 동사에 「일본어: ・・・て」를 접속한 형태로 바꾼뒤 -ar를 부가하여 규칙동사로 만든다.

  • gambatear(감바테아르) - 힘내다.[3]
    • 현재형의 활용: Yo gambateo, tú gambateas, él/ella gambatea, nosotros gambateamos, ellos/ellas/ustedes gambatean
  • yametear(야메테아르) - 그만두다, 사직하다.[4]
  • kimetear(키메테아르) - 결정하다.

기타[편집]

각주[편집]

  1. 잔업은 거의 일본계 중남미인이 하며 현지인은 기질이 느긋해서 일이 연기되어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2. 중남미로 떠난 이민 다수는 취업이 목적이었다. 현재 돈벌이로 일본에 오는 중남미 일본인들이 늘고 있다.
  3. 디아만티스의 곡「Gambateando(감바테얀도)」는 현재분사형이다.
  4. 여러차례 gambatear에 대해서 사용되어 열심히 하던 것을 그만둔다는 뉘앙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