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산 피루자바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하산 피루자바디

하산 피루자바디(페르시아어: حسن فيروزآبادی‎, 1951년 2월 3일~2021년 9월 3일)는 이란안과 의사이자 군인이다. 이란 마슈하드로 이주한 야즈드 출신의 가정에서 태어났다.[1] 1980년 마슈하드 피르다우시 대학교(영어판)를 졸업했다.[2] 당시는 이란 혁명 직후였고 이란-이라크 전쟁이 발발했을 땐 공학자로서 참가했다. 1989년 알리 하메네이가 피루자바디를 참모총장으로 임명했다.[2] 그는 군사 전투 경험이 없었지만,[3] 하메네이는 그에게 이란에서는 최고 등급인 소장을 주었다.[4] 그는 2016년까지 참모총장을 지냈다. 2021년 코로나19로 사망했다.[5]

각주[편집]

  1. “زندگینامه: سید حسن فیروزآبادی (۱۳۲۹- ۱۴۰۰)” (페르시아어). Hamshah Online. 2021년 9월 3일. 2021년 9월 3일에 확인함. 
  2. “صراحت سرلشکر” (페르시아어). 2018년 4월 2일. 2021년 9월 3일에 확인함. 
  3. Saeid Golkar (June 2013), “The Islamic Republic's Art of Survival: Neutralizing Domestic and Foreign Threats” (PDF), 《The Washington Institute for Near East Policy》 (Policy Focus), 10쪽 
  4. “The Ceremont to Grant the Rank of Major General to Dr. Seyyed Hassan Firouzabadi”, 《leader.ir》 (페르시아어), 1995년 4월 17일, 2017년 10월 5일에 확인함 
  5. “Long-Serving Former Iran Chief Of Staff Dies Of Covid”. Iran International. 2021년 9월 3일. 2021년 9월 3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