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쿠라의 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하나쿠라의 난(일본어: 花倉の乱)은 센고쿠 시대 덴분 5년(1536년)에 일어난 스루가 국슈고 다이묘, 센고쿠 다이묘이마가와 씨의 집안 내분이다.

개요[편집]

이마가와 가의 당주 이마가와 우지테루와 그의 동생 이마가와 히코고로의 사망으로 하나쿠라의 성주 구시마 에치젠노카미는 이마가와 가의 가신이었지만 이마가와 가를 배신하고 다케다 씨에 합세한다. 그 이유는 이마가와 가의 측실의 아들인 겐고 에탄의 어머니가 구시마 일족의 딸이기 때문에 겐고 에탄이 후계자가 되면 구시마 가의 위상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마가와 우지테루의 생모 주케이니는 친자 바이가쿠 쇼호(훗날 이마가와 요시모토)를 옹립했고 그 과정에서 승려인 다이겐 셋사이가 다케다 가와 맹약을 체결하는데 그 맹약의 내용이 다케다 노부토라의 아들 다케다 하루노부공가산조 가의 당주 산조 긴요리의 딸(후의 산조노 가타)와 결혼을 시켜주겠다는 것이다. 이로써 맹약은 성립되었고 다케다 가는 싸움에 끼어들지 않고 원군도 보내지 않았다. 그 결과 구시마 가는 멸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