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이시셰 알게마이네 차이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프로이시셰 알게마이네
국가독일의 기 독일
언어독일어
간행주기주간
종류전국판 종합주간지
창간일1950년 4월 1일
가격2.90유로(2019년)
발행법인동프로이센 실향민협회
웹사이트[1]

프로이시셰 알게마이네 차이퉁(독일어: Preußische Allgemeine Zeitung, PAZ)은 동프로이센 실향민협회(Landsmannschaft Ostpreußen)에 의해 독일 함부르크에서 발행되는 주간신문이다.

1950년 4월 1일 오스트프로이센블라트(Ostpreußenblatt)를 제호(題號)로 하여 창간되었으며[1] 독일 구 동방영토 등 중동부 유럽에서 추방된 독일인 실향민들을 주 독자층으로 설정하였다. 실향민들이 점점 노쇠해지면서, 2003년에 새로운 독자층을 얻고, 실향민 소식지로서의 이미지를 불식시키기 위해 프로이시셰 알게마이네 차이퉁(Preußische Allgemeine Zeitung)으로 제호를 변경했다.[2] 신문의 성향은 "프로이센 보수주의"를 지향한다고 소개한다.[3]

2019년 기준으로 매주 금요일에 주 1회 발행하고 있으며, 가격은 1부당 2.90유로이다.[4] 2019년 제49호(12월 13일)부터 제호(題號)를 다시 프로이시셰 알게마이네(Preußische Allgemeine)로 변경하였다.[4]

각주[편집]

  1. Gaida, Hans-Jürgen (1973). 《Die offiziellen Organe der ostdeutschen Landsmannschaften》 [The official publications of the East German Expellees' Organizations]. Beiträge zur politischen Wissenschaft (독일어). Volume 15. Duncker & Humblot. 151–158쪽. ISBN 978-3-428-02848-1. 
  2. Maegerle, Anton (2004). 〈Autorengeflecht in der Grauzone. Blätter zwischen Konservatismus und Rechtsextremismus〉 [Web of authors in the grey area. Newspapers between Conservatism and Right-Wing Extremism]. Braun, Stephan; Hörsch, Daniel. 《Rechte Netzwerke – eine Gefahr》 [Right-wing networks – a danger] (독일어). VS Verlag für Sozialwissenschaften. 37–38쪽. ISBN 978-3-8100-4153-1. 
  3. “Wer wir sind” [Who we are] (독일어). Preußische Allgemeine Zeitung. 2012년 2월 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2년 2월 25일에 확인함. 
  4. “보관된 사본”. 2019년 12월 2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9년 12월 28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