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품새태권도와 같은 한국의 무술에서 볼 수 있는 기술 체계이다. 예전에는 -형(型), 품세(品勢)라고 불리다가 1987년 2월 26일 현재 불리는 이름으로 바뀌었다. 이후 대한민국내의 언어 실생활에서의 사용 빈도를 감안하여 2011년 8월 22일 국립국어원 국어심의회 전체 회의를 거쳐 동년 8월 31일부터 "품새"와 "품세"가 복수 표준어로 인정되었다.[1]

품새에는 태극 1~8장. 고려,금강,태백,평원,십진,지태,천권,한수,일여 품새가 있다. 15세 이하는 태백,18세 이하는 평원까지 할 수 있고. 성인이 되어 십진을 가능케 하면 유품자에서 유단자가 된다.

2009년 하계 유니버시아드 대회에서 태권도의 세부 종목으로 정식 채택됐다.[2]

하계 유니버시아드 대회[편집]

경기 방식 및 규칙[편집]

지정된 시간 1분-2분 이내에 정해진 2가지 품새(고려, 금강, 태백, 비각, 한류 등 조직위에서 정한 것)를 경연하고, 심판이 점수(10점제)를 부여하여 순위를 결정한다.

채점 방식[편집]

  • 정확성 (3점) : 기본동작, 각 품세별 세부 동작.
  • 숙련성 (4점) : 균형 및 동작의 크기, 속도와 힘.
  • 표현성 (3점) : 강유․완급․리듬, 기의 표현.

경기 종목[편집]

  • 남자 개인
  • 여자 개인
  • 남자 단체 (3명)
  • 여자 단체 (3명)
  • 혼성 (남녀 각 1명)

대회 진행 방식[편집]

예선, 본선, 결선으로 나눠 경기를 진행한다. (컷 오프 방식)

  • 예선 : 참가 선수 중 상위 점수 50% 선발.
  • 본선 : 예선에서 선발된 선수 중 8명 선발.
  • 결선 : 본선에서 선발된 8명 중 최종 순위 결정.

각주[편집]

  1. 김태식 기자, '짜장면', 표준어 됐다, 《연합뉴스》, 2011년 8월 31일 작성.
  2. 품새, 2009 하계 유니버시아드 종목 채택 - 뉴시스 2008.12.05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