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르키녜 효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푸르키녜 효과(Purkinje Phenomenon, Purkinje effect)는 19세기의 체코생리학얀 에바게리스타 푸르키녜의 해명에서 이름이 붙여진, 시감도가 어긋나는 현상이다.

망막의 시세포로 감지하고 있지만, 밝은 장소에서는 빨강이 선명하게 먼 곳까지 보이고 파랑은 거무스름해져 보인다. 한편, 어두운 장소에서는 파랑이 선명하게 먼 곳까지 보이는데 비해, 빨강은 거무스름해져 보인다. 이는 간상이라 불리는 시세포의 기능에 의한 것으로, 사람의 눈은 어두워질수록 푸른색에 민감하게 된다.

방범을 위해서 활용하는 움직임도 볼 수 있다. 나라 현 경찰영국글래스고의 방범 대책을 모방해(다만, 글래스고에서는 당초 경관 개선을 위해서 도입됨), 나라시에서 청색 가로등을 도입해 일정한 효과를 주었기 때문에, 나라 시 이외에도 덴리시, 이코마시 등 현 북부의 도시를 중심으로 도입을 진행시키고 있다. 현재는 효고 현에도 다수 채용되고 있다.

관련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