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케 베르나도테 아브 비스보리 백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Folke-Bernadotte.jpg

폴케 베르나도테 아브 비스보리 백작(스웨덴어: Folke Bernadotte greve af Wisborg: 1895년 1월 2일-1948년 9월 17일)은 스웨덴의 왕족, 외교관이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협상을 통해 450명의 덴마크 유대인을 포함한 31,000 명을 독일 테레자인슈타트 강제수용소에서 구해냈다. 1945년 나치 친위대 총수 하인리히 힘러가 베르나도테에게 접근하여 자기 목숨을 보전하려 했지만 거부당했다.

전후 베르나도테는 국제연합 안전보장이사회에 의해 1947년-1948년 아랍-이스라엘 분쟁 중재자로 선임되었다. 1948년 예루살렘에서 임무를 수행하던 와중 시온주의 무장단체 레히에게 암살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