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산곡동 (인천):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 유래 ==
산곡동은 본래 부평도호부청사 마장면 산곡리 지역으로 산이 곶으로 되었으므로 뫼꼬지, 뫼꽂말 또는 산화촌, 산곡이라 하였으며, 또 조선조 때 말을 먹이던 곳이므로 마장, 백마장이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의 폐합에 따라 장끝말을 병합하여 부천군 부내면에 편입 되었으며편입되었으며, 그 후 [[1940년]] [[4월 1일]] 인천부역 2차 확장때 인천부에 편입되어 왜식으로 하구바쬬(白馬町)라 하다가 [[1946년]] [[4월 1일]]부터 일제식 동명 변경에 의하여 산곡동이 된것이다.
 
== 연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