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타이탄의 대기: 두 판 사이의 차이

78 바이트 제거됨 ,  13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편집 요약 없음
편집 요약 없음
[[그림:Titan-Complex 'Anti-greenhouse'.jpg|thumb|right|250px|티탄의 대기]]
<!--[[Image:TitanAtmDetail.jpg|thumb|right|300px|타이탄 대기의 온도, 압력 등. 표면에서 타이탄의 기압은 지구보다 50% 높다.]]-->
[[티탄''티탄의 (위성)|티탄]]은대기''는 주로 얼음과 암석으로 이루어져 있다. 티탄은 짙은 대기로 둘려싸여 있기 때문에, [[2004년]], [[카시니-하위헌스 호]]가 도착하기 전까지 인류는 티탄의 표면에 대하여 거의 알지 못하는 상태였다. 카시니-하위헌스 호의 탐사로부터 액체 [[탄화수소]]의 호수들이 티탄의 극지에 존재함을 확인하게 되었다. 표면은 지질학적으로 젊었으며, 산과 얼음 화산으로 보여지는 지형들이 몇몇 관찰되었다. 티탄의 표면은 전체적으로 평평했으며, [[충돌구]]는 거의 발견되지 않았다.
 
==성분==
티탄의 대기는 [[질소]]로 구성되어 있으며 [[메테인]]과 [[에테인]]의 [[구름]]을 가지고 있다. 바람과 강우를 포함한 대기의 작용들이 [[사구]]와 [[호안]] 같이 지구와 비슷한 지형적 특징을 만들고 있으며, 이들은 역시 지구와 마찬가지로 계적적인 기상 패턴과 관련이 있다. 티탄은 지구보다 온도가 매우 낮지만, 액체를 가지고 있다는 점과 질소로 된 짙은 대기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원시 지구와 비교되기도 한다. 티탄은 외계 미생물이 살 수 있거나 적어로 생명체 이전의 [[유기 화합물]]이 풍부한 곳으로 여겨진다. 몇몇 연구자들은 있을 지도 모르는 지하의 바다가 생명체의 존재에 적합한 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대기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