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실존은 본질에 앞선다: 두 판 사이의 차이

불필요 내용 삭제
편집 요약 없음
(불필요 내용 삭제)
태그: 시각 편집 m 모바일 웹
'''실존은 본질에 앞선다''' (l'existence précède l'essence)는 표현은 [[철학]]에서 [[존재]]에는 [[본질]]이 없는 생각, 관념, 모든 것의 파악하는 방법을 나타낸 것이다. [[프랑스]]의 [[철학자]] [[장폴 사르트르]]가 자신의 강연 《실존주의는 인문주의일까》
(1945년)에서 최초로 이 개념이 제기되어 [[실존주의]]에서의 기초적인 관념·개념이 되고 있다. 사르트르의 아내 [[시몬 드 보부아르]]는 이 생각을 기본으로, "사람은 여자로 태어나는 것이 아니라, 여자가 된다"라는 말을 남겼다.
 
==개요==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