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일랜드 독립 전쟁"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잔글
 
<!-- [[그림:Sirjohnfrench.jpg|thumb|[[존 프렌치, 제1대 이프로 백작|프렌치 공]]]] -->
[[블랙 앤 탄스]] 부대가 괴멸 상태에 이른 RIC를 지원하기 위해 조직되었다. BaT는 [[제1차 세계 대전]] 참전했던 7,000여 명의 건장한 영국군들로 이뤄져있었다. 그들의 대부분은 [[잉글랜드]]와 [[스코틀랜드]]에서 왔다. 공식적으로 그들은 RIC의 하위조직이었으나 실제로는 살인, 테러를 일삼고 술주정을 부리며 어설픈 훈련을 받은, 아일랜드에서 활동하는 어떤 조직보다도 더 영국 정부의 도덕성에 악영향을 끼친 준군사조직이었다. 얼마 후에는 퇴역한 1,400여 명의 예비역 영국군 장교들이 왔다. BaT가 아일랜드인들을 상대로 수많은 폭력과 테러를 일삼자 아일랜드인들의 반발은 더 심해졌다.
 
1920년 11월 21일 콜린스의 부대는 [[카이로 갱]]으로 알려져 있는 19명의 영국정보원들을 더블린 인근에서 살해했다. 이에 대한 반응으로 BaT는 풋볼 경기가 한창 진행 중이던 [[크로크 공원]]을 향해 트럭을 타고가서 무차별 발포를 했다. 14명의 비무장 민간인들이 사망했고 65명이 부상당했다. 이 날은 [[피의 일요일 (1920년)|피의 일요일]]로 전해지고 있다. 오늘날 크로크 공원의 스탠드는 호건 스탠드라는 이름으로 불리는데 이는 당시 사건 도중 숨진 [[티퍼러리]]팀 소속의 선수를 기리기 위해서이다.
[[파일:Flyingcolumn_westcork-DB668.jpg|300px|thumb|left|션 호건의 플라잉 칼럼]]
 
[[코르크 카운티]]에서도 더블린에서와 같은 유혈이 낭자하는 싸움이 벌어졌다. 영국군은 IRA의 공격에 대한 보복으로 공화주의자들을 살해하고 민간인들의 집을 방화하고 약탈하는 등의 전술을 사용했다. 1920년 3월, [[신페인당]]원이자 [[코르크 카운티의 지도자]]인 [[토머스 맥 컬틴]]이 그의 집에서 아내가 보는 앞에서 총살을 당했다. 범인은 검은 복면을 하고 있었으며 지역 방위대 병영으로 돌아가는 모습이 목격되었다. 컬틴의 후임은 [[티런스 맥스위니]]였다. 그는 런던에서 [[브릭스턴]] 수감자들이 벌인 [[단식 투쟁]] 참가자 중 한명이었다한 명이었다. 1920년 12월 11일 코르크의 중심부는 영국군에 의해 불탔으며 파괴되었다. 또한 이들은 소방관들이 화재를 진압하려는 것을 방해했다. 이날의 사건은 IRA의 공격에 대한 영국군의 보복성 공격이었다.
 
코르크 카운티에서 처음으로 "플라잉 칼럼"가 등장했다. 이들은 100여 명으로 이뤄진 기동부대이다. 이들은 자신들이 살고 있는 곳의 지형을 영국군보다 더 잘 아는 이점을 이용해 매복 공격 등의 전략을 펼쳤다. 일부 영국군 연대가 비무장 포로들을 죽였다는 보고가 있었는데 [[에식스 연대]]는 이들 중 하나였다. 더블린에서 발생한 피의 일요일 사건으로부터 일주일이 지난 1920년 11월 28일, [[탐 베리]]가 이끄는 IRA 소속 서부 코르크 부대는 Kilmicheal에서 영국군 정찰대를 향해 매복공격을 가해 18명을 살해했다. 이 사건은 아일랜드 독립 전쟁에서 중요한 사건으로 평가되고 있는데 왜냐하면 이것은 곧 전쟁규모의 확대를 의미했기 때문이다. 서부 코르크 Flying columns는 [[크로스베리]]에서 영국군과 Black and Tans에 맞서 다시 한번 전투를 벌였다. 이 전투에서 IRA는 단지 3명만이 피해를 입었는데 비해 영국군은 60여 명 이상이 사망하고 수많은 병사들이 다쳤다.

둘러보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