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감찰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특별감찰반(特別監察班)은 대통령대통령비서실과 관련된 자에 대한 감찰을 외압 없이 수행하기 위해 설립된 대한민국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비서관실 반부패비서관실 소속기관으로 특별감찰반장은 대통령비서실 소속의 선임행정관 또는 행정관으로 보하고, 반원은 감사원·검찰청·경찰청 소속 공무원, 그 밖에 감찰업무에 전문성을 가진 공무원 중에서 대통령비서실에 파견된 사람으로 하되, 파견공무원의 수는 15명 이내로 한다.[1][2] 제2의 사직동팀으로 불리기도 한다.[3]

연혁[편집]

  • 2003년 03월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실 하에 특별감찰반 신설[4] 노무현 대통령 당시, 문재인 민정수석 시절
  • 2008년 02월 대통령실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
  • 2013년 03월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

감찰 대상[편집]

  • 대통령이 임명하는 행정부 소속 고위공직자
  • 대통령이 임명하는 공공기관·단체 등의 장 및 임원
  • 대통령의 친족 및 대통령과 특수한 관계에 있는 자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청와대 `특별감찰반' 운영《전북도민일보》2003년 3월 19일
  2. 청와대, 특별감찰반 설치《인천일보》2003년 3월 20일 손미경 기자
  3. 청와대 특별감찰반 뜯어보기《일요신문》2003년 3월 30일
  4. 청와대, '친인척 등 비리' 특별감찰반 설치 운영《오마이뉴스》2003년 3월 19일 이병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