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이딩 카드 게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카드 수집 게임(Collectible card game, CCG)이라고도 불리는 트레이딩 카드 게임(Trading card game, TCG)은 본래의 카드 게임이 갖는 오락성 이외에 각각의 카드에 가치를 부여하여 거래가 가능하도록 하여 두 가지의 주요 목적을 가진다. 장소의 성질에 따라 오프라인 게임과 온라인 게임으로 나뉜다. 대표적으로 매직 더 개더링이나 유희왕, 판타지 마스터즈 등이 있다.

손쉽게 모든 카드를 수집할 수 있다면 TCG 혹은 CCG라고 부르기 어려우며, 가장 성공한 예 중 하나인 매직 더 개더링의 경우 15,000종이 넘는 카드들이 존재한다.

트레이드가 되지 않는 카드 게임 (하스스톤,확산성 밀리언아서 등)은 별도로 컬렉터블 카드 게임 (Collectible Card Game, CCG) 이라고 부른다.

양상[편집]

미국과 일본을 쌍두마차로 하여 위 두 나라 외에도 유럽, 동북아시아 등지에 많이 퍼져있다. 유통은 주로 카드게임샵이라는 독특한 형태로 이루어진다. 카드게임샵은 여러 TCG 카드를 파는 것에서 수익을 올리며, 게임을 즐길 수 있는 공간도 제공한다. 현재 시장이 가장 큰 TCG는 매직 더 개더링유희왕이다. 이외에도 포켓몬 카드게임,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TCG, 바이스·슈발츠, VS System 등 수십여종이 전 세계적으로 유통되고 있다.

소드걸스는 미국과 일본으로 유통되고 있다.

나라별 TCG 현황[편집]

현재 이 문단은 주로 대한민국에 한정된 내용만을 다루고 있습니다. 다른 국가·지역에 대한 내용을 보충하여 문서의 균형을 맞추어 주세요.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4년 5월 13일에 다른 국가·지역에 대한 내용의 추가가 요청되었습니다.)

대한민국[편집]

이 문단에는 기여자 고유의 독자적인 연구 또는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담겨 있을 수 있습니다. 적절한 참고 자료나 출처를 제시해 주세요. 내용에 대한 의견은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2년 7월 16일에 내용의 검증이 요청되었습니다.)

한국에서 TCG는 아직 비주류문화로서 소수에 의해 플레이 된다. 그 중심에는 유희왕매직 더 개더링이 있다. 유저 연령대는 매직 더 개더링이 유희왕보다 높지만, 유희왕 유저들이 성장함에 따라 그 나이차는 점점 줄어드는 추세다.

한국의 카드게임샵은 두 종류로 양분된다. 듀얼존, 미카엘 같은 유희왕계열의 카드게임샵과 매직더게더링을 취급하는 보드게임방이다. 유희왕계열의 카드게임샵은 2000년대 초 생겨나기 시작했으며 현재는 유희왕 이외에도 일본산 TCG 몇 종을 겸하여 운영한다. 매직더게더링은 앞서 말했듯 주로 보드게임방에서 플레이되며, 해당 보드게임방은 던전 앤 드래곤이나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TCG 같은 미국발 수집형 게임을 같이 판매하기도 한다. 이외에도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TCG를 주력으로 하는 카드게임샵이 생겨나는 등 발전 가능성은 높다.

유희왕을 비롯하여 여러 TCG가 한국어로 발매되었지만, 모두 외국에서 발매되는 것을 수입, 번역하여 출판한 제품이다. 2007년 던전 앤 파이터 TCG가 한국에서 개발, 발매되었으나 회사 사정으로 2009년에 서비스 종료를 선언하였다. 2011년에는 카드파이트 뱅가드가 한국에 정발됨에 따라 유희왕을 대신할만한 새로운 TCG나 나왔다는 평을 받고 있다. 또한, 매직 더 게더링도 한글화되어 새로운 유저가 유입되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한국에서 국문판으로 유통되는 TCG는 다음과 같다.

더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