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우장식 장경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토우장식 장경호
(土偶裝飾 長頸壺)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국보
국립경주박물관 소장품
종목국보 제195호
(1978년 12월 7일 지정)
수량국립경주박물관(1점), 국립중앙박물관(1점)
시대신라
소유국유
주소국립경주박물관, 국립중앙박물관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토우장식장경호신라시대 만들어진 목항아리(장경호)로 목과 어깨 부분을 토우로 장식한 것이 특징이다.

총 두 점이 있는데, 하나는 1973년 미추왕릉 지구 계림로 30호 무덤에서 출토되었다. 토우는 가야금을 연주하는 사람, 성행위를 하는 남녀, 개구리를 물고 있는 뱀 등을 묘사하고 있다. 높이는 34센티미터이다. 현재 국립경주박물관에서 소장 중이다.

다른 한 점은 노동동 11호 무덤에서 출토된 것으로, 계림로 30호분에서 나온 것에 비해 토우의 수가 적다. 높이는 40.5센티미터이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다.

사진[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