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워 (영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cinema.png
타워
The Tower
감독 김지훈
제작 이한승
이수남
각본 김상돈
허준석
출연 설경구
손예진
김상경
촬영 김영호
신태호(촬영기사)
편집 김상범
김재범
음악 김태성
제작사 CJ E&M
더타워픽쳐스
배급사 대한민국 CJ엔터테인먼트
개봉일 대한민국 2012년 12월 25일
시간 121분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언어 한국어
웹사이트 타워 - 공식 웹사이트

타워》(영어: The Tower)는 2012년 12월 25일 개봉한 대한민국재난 영화이다.

줄거리[편집]

초고층 주상복합빌딩 타워스카이는 연말을 맞아 크리스마스 파티준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었지만 곳곳에서 문제점이 발견된다. 손봐야 할 곳이 한두군데가 아니었지만 파티준비라는 명목하에 모두 묵살됐고 건물주인 조회장 또한 크리스마스 당일, 소방헬기로 인공눈을 뿌리려는 무리수 이벤트[1]를 강행해버렸고 크리스마스 당일, 사고가 터졌다. 상승기류에 휘말린 헬기들이 잇따라 충돌을 하면서 건물 전체가 흔들리기 시작했고 추락한 헬기에서 연료가 새어나오면서 불까지 붙은것이다. 결국 행복해야할 크리스마스 파티는 생존을 위한 아비규환이 되고 말았다.

이제 막 소방학교를 졸업한 신참내기 소방관 이선우, 뺀질이란 이름으로 악명높은 능구렁이 고참대원 오병만, 소방학교에서도 전설로 유명한 엘리트 소방대장 강영기. 이들이 근무하는 여의도 119 소방센터에 타워스카이 화재신고가 들어온다. 이날 아내와 오븟하게 크리스마스 파티준비를 하기위해 비번을 썼던 영기도 옷을 입으려 하지만 병만이 막아서며 오늘만큼은 불보다는 형수를 우선시하라고 한다. 하지만 명색이 대장씩이나 되서 대원들 다 불끄는 동안 혼자 파티나 하고 있었던건 찜찜했던 탓인지 결국 출동하려는 차에 올라탄다. 그러는 사이, 타워스카이 화재현장에 출동한 경찰들은 몰려드는 사람들을 통제하고 빠져나오는 사람들을 구하기 시작한다. 대원들 역시 도착하자마자 신속하게 출동준비를 하기 시작한다.

캐스팅[편집]

외부 링크[편집]

  1. 실제로도 이런 행동을 해선 절대로 안된다. 소방헬기는 높은 산 정상 같은 자동차로 출동하기 어려운 곳에 출동하기 위해 존재하는 것이지 이벤트 용도로 쓸수있는게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