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딱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코딱지

코딱지는 코에서 나오는 분비물로, 코털이나 점막먼지를 모았을 때, 굳으면 덩어리가 생기는데 이것이 바로 코딱지이다. 손으로 파내면 손의 이 코에 옮을 수 있으며, 이러한 행위는 대부분 문화의 공공장소에서 사람들에게 좋지 않은 인식을 심을 수 있다.

섭취[편집]

스테판 게이츠는 그의 책 《Gastronaut》에서 마른 코딱지를 먹는 것에 대해 논하고 있으며, 질문을 받은 사람들 중 44%가 성인이 되어 마른 코딱지를 먹었고 이를 좋아했다고 언급하고 있다.[1] 코딱지가 공기에 떠다니는 오염물질들을 걸러내기 때문에 코딱지를 먹는 행위는 건강하지 않게 생각될 수 있다. 게이츠는 "우리의 몸은 코딱지를 소비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고 평하였는데 그 이유는 코딱지는 일반적으로 섬모의 움직임에 의해 안으로 이동된 다음 삼켜지기 때문이다.[1] 인스브루크의 Privatklinik Hochrum의 기도학자 Friedrich Bischinger는[2] 코파기와 코딱지를 먹는 것이 실제로 면역계에 이로울 수 있다고 언급한다.[3][4]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Stefan Gates, Gastronaut: Adventures in Food for the Romantic, the Foolhardy, and the Brave, 2006, ISBN 0-15-603097-7 (paperback), "Boogers", pp. 68, 69
  2. “Dr. Bischinger Friedrich: Lungenkrankheiten” (German). Privatklinik Hochrum. 2008년 12월 7일에 확인함. 
  3. “Top doc backs picking your nose and eating it”. Ananova. 2005년 2월 6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8년 12월 7일에 확인함. 
  4. Bankhofer, Hademar (2007). 〈Nasenbohren〉 (PDF). 《Gesundheit kennt keine Tabus》 (German). München: Südwest. 10–15쪽. ISBN 978-3-517-08373-5. OCLC 185006183. 2008년 12월 7일에 확인함.  Theodore Pabst went several weeks surviving on nothing but snot, and believed it had cleansed his body of contaminants that are found in our environment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