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칼만

칼만(헝가리어: Kálmán, 1070년경 ~ 1116년 2월 3일)은 헝가리의 국왕(재위: 1095년 ~ 1116년)이자 크로아티아의 국왕(재위: 1097년 ~ 1116년)이다. 책벌레왕 칼만(헝가리어: Könyves Kálmán 쾨니베시 칼만[*])이라는 별칭으로 부르기도 한다.

생애[편집]

게저 1세의 장남이며 1095년 라슬로 1세의 뒤를 이어 왕위에 올랐다. 헝가리의 국왕에 즉위한 이후에는 헝가리를 경유하는 십자군 문제에 직면했다.

1096년 5월 고티에 생자부아의 십자군 부대는 평화적으로 헝가리를 경유했지만 제문 요새를 점령하고 약탈을 자행했다. 이에 칼만은 무장한 군인들을 보내어 생자부아의 십자군 부대를 정벌했다. 뒤를 이어 헝가리를 경유한 은자 피에르의 십자군 부대는 제문 인근까지 진격했다가 퇴각했다. 1096년 9월 십자군을 지휘하고 있던 고드프루아 드 부용쇼프론에서 칼만을 만났고 십자군의 헝가리 경유 문제에 관한 협상을 진행했다.

1097년에는 크로아티아를 침공했으며 1102년에는 비오그라드나모루에서 크로아티아의 국왕으로 즉위했다. 1105년에는 달마티아를 침공했다. 1105년 칼만이 이슈트반을 왕세자로 임명하자 알모시(Álmos) 공작이 반란을 일으켰다. 알모시 공작은 신성 로마 제국의 황제였던 하인리히 5세가 지휘하던 군대와 함께 헝가리를 침공했지만 패전하고 만다.

1107년에는 칼만이 폴란드볼레스와프 3세 국왕과 함께 보헤미아스바토플루크(Svatopluk) 공작을 지원하면서 보헤미아의 브르제티슬라프 2세 공작에 대항해 나갔다. 칼만의 지원을 받은 폴란드의 볼레스와프 3세는 즈비그니에프와의 전투에서 승리하면서 폴란드의 국왕으로 복위하게 된다.

1108년 알모시 공작이 성지 순례에 나섰다. 칼만은 이 곳을 자신이 소유한 땅으로 만들었다. 한편 알모시 공작은 파사우를 떠나 하인리히 5세와 회담을 가졌다. 그의 요청을 받은 하인리히 5세는 포조니(현재의 슬로바키아 브라티슬라바)를 포위했다. 1111년 칼만은 니트라에 주교령을 설립했다.

1112년에는 키예프 대공국블라디미르 모노마흐 대공의 딸인 옙피미야와 결혼했지만 옙피미야의 간통 행위가 드러나면서 옙피미야와 이혼하고 만다. 1113년경에는 알모시 공작과 벨러를 장님으로 만들었다.

전임
라슬로 1세
헝가리의 국왕
1095년 ~ 1116년
후임
이슈트반 2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