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치태가 심하게 낀 모습.

치태(齒苔, dental plaque)는 입 안 표면에서 자라나는 미생물막 또는 세균의 덩어리를 말한다. 치태는 끈적거리는 무색의 침전으로 시작하여 치석이 되면 갈색 또는 옅은 노랑색으로 치아 사이와 전후면, 씹는 면, 잇몸선 또는 잇몸 아래 치경연을 따라 나타난다.[1] 치태는 또한 미생물 플라크, 구강 균막, 치아 플라크 균막 또는 세균 플라크 균막 등으로도 알려져 있다.[1] 플라크는 보통 충치치주병과 같은 구강의 질병에 연관되어 있으며, 치태는 막을 수 없는 통상의 과정을 통해 형성된다.

치태는 충치를 유발할 수 있다. 충치는 발효될 수 있는 (糖)이 세균에 의해 분해되면서 발생하는 산이 치아 표면의 일부를 파괴하는 현상이다. 또한, 치은염치주염을 유발시키기도 한다.[2] 따라서 매일 이 세균 덩어리의 진행을 방해하고 제거하는 것이 중요한데,[3] 정확한 칫솔질치실, 치간칫솔, 스케일링로 플라크를 통제하고 제거할 수 있다.[1]

치아의 미생물막 제거는 중요하다. 이는 산성이 되어 치아를 탈염하거나 치석으로 굳을 수 있다.[4] 치석은 칫솔질이나 치간 보조 기구로 제거되지 않으며, 전문적인 구강청소로만 없앨 수 있다.[2] 그러므로, 치태를 제거하면 충치나 치은염을 예방할 수 있다.[3]

개요[편집]

보통 음식을 씹어먹을 때 찌꺼기가 많이 끼지만 침에서 나오는 단백질이 시간이 지나 찌꺼기처럼 붙기도 하고, 세균이 붙으며 두꺼워진다. 치태는 충치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사람의 입에는 항상 음식물을 통해 많은 양의 세균이 들어오는데, 이 세균들은 치태에 달라붙어 잇몸에 염증을 일으키고, 배설물로 오염시켜 치아를 손상시키기 때문이다. 이에 달라붙는 세균은 보통 푸조 박테리움이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Darby M L, Walsh M M. Dental Hygiene Theory and Practice. 2010.
  2. Wolf H and Hassell T (2006). Color Atlas of Dental Hygiene, Thieme New York, 333 Seventh Avenue, New York, USA.
  3. Verkaik M, Busscher H, Jager D, Slomp A, Abbas F, van der Mei H. "Efficacy of natural antimicrobials in toothpaste formulations against oral biofilms in vitro". Journal of Dentistry. 2011;39(3):218-224.
  4. Summitt J, R. J., Hilton T, Schwartz R. (2006). Fundamentals of Operative Dentistry. 4350 Chandler Drive, Hanover Park, Illinois.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