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제1차 세계 대전 당시 총검술 훈련 모습, 미국 텍사스주
1983년 대한민국 해병대 총검술 훈련

총검(銃劍) 또는 총칼 등 화기의 총구에 부착하는 짧고 예리하며 끝이 뾰족한 무기이다. 대검(帶劍; 문화어: 날창) 또는 바요넷(영어: bayonet프랑스어: baïonnette)이라고도 한다.[1]

영어 이름 바요넷(bayonet)은 총검이 17세기 초 프랑스 바욘에서 개발된 것에서 유래했다. 1689년 이전에는 자루에 붙박지 않은 고리를 통해 총구 주위에 끼울 수 있도록 개량되었고, 1688년 세바스티앵 르 프르스트르 드 보방이 소켓 총검으로 개량했다. 연발총의 발달과 제1차 세계 대전, 제2차 세계 대전 등을 거치면서 점점 용도가 축소되었다.[2]

같이 보기[편집]

각주 및 참고 문헌[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