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온 (삼국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진온(陳溫)
출생 여남군
사망 192년
사인 병사
국적 후한
별칭 자(字)는 원제(元悌)
경력 양주자사
직업 정치가

진온(陳溫, ? ~ 192년) 혹은 진의(陳禕)는 중국 후한 말의 정치가는 원제(元悌)이며 예주 여남군 사람이다. 양주자사(揚州―)를 지내다 병사하였다. 혹은 원술에게 죽었다고도 한다.

생애[편집]

양주자사로 있었다. 190년(초평 원년) 동탁의 횡포에 반동탁 연합군이 궐기했다. 여기에 참가한 조조가 형양(滎陽)으로 진격했다가 서영에게 깨지고 병사가 부족해졌다. 하후돈, 평소 친했던 조홍[1] 양주로 와서 모병하므로 사천여 명을 지원해줬다.[2] 이후 허정이 의탁해온 것을 받아줬다.[3] 192년에 병사하였다.[4] 원술이 진우(陳瑀)를 양주자사에 앉혔다. 혹은 193년에 조조에게 깨지고 구강군으로 달아난 원술이 진온을 죽이고 양주를 취했다고도 하는데[5] 사마광은 병사했다는 기록을 선택했다.[6]

각주[편집]

  1. 《삼국지》9권 위서 제9 조홍
  2. 《삼국지》1권 위서 제1 무제 조조
  3. 《삼국지》38권 촉서 제8 허정
  4. 배송지가 《삼국지》56권 오서 제11 여범에 인용한 《구주춘추》에도 이름만 진의일 뿐 같은 내용이 있다.
  5. 《삼국지》6권 위서 제6 원술, 《후한서》9권 본기 제9 효헌제 유협, 75권 열전 제65 원술
  6. 자치통감》60권 한기 제52 헌제 초평 3년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