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중보기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중보기도(intercessory prayer)는 다른 사람을 대신하여 에게 기도하는 행위, 또는 하늘에 있는 성인에게 자신이나 다른 사람을 위해 기도해 달라고 요청하는 행위이다.

사도 바울디모데에게 모든 사람을 위해 중보 기도를 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그러므로 내가 먼저 권하노니 모든 사람을 위하여 간구와 기도와 도고와 감사를 하되 왕들과 높은 지위에 있는 모든 자를 위하여 하라 이는 우리가 모든 경건과 거룩함으로 평안하고 평안한 생활을 하려 함이라.
— 디모데전서 2:1–2

연구[편집]

일부 종교에서는 아픈 사람을 위해 기도하면 기도받는 사람의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주장한다.

해당 분야의 문헌에 대한 메타 연구는 효과가 없거나 잠재적으로 작은 효과에 대한 증거만 보여주는 것으로 수행되었다. 예를 들어, 14개 연구에 대한 2006년 메타 분석에서는 "식별할 수 있는 효과가 없다"고 결론지었지만 2007년 중보기도에 대한 체계적 검토에서는 결론이 나지 않았으며 17개 연구 중 7개 연구에서 "작지만 중요한 효과 크기"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방법론적으로 가장 엄격한 연구에서도 중요한 결과를 도출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1][2]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K. Masters, G. Spielmans, J. Goodson "Are there demonstrable effects of distant intercessory prayer? A meta-analytic review." Annals of Behavioral Medicine 2006 Aug;32(1):21–26. [1]
  2. David R. Hodge, "A Systematic Review of the Empirical Literature on Intercessory Prayer" in Research on Social Work Practice March 2007 vol. 17 no. 2 174–187 doi 10.1177/1049731506296170 Article abstract 보관됨 2011-12-02 - 웨이백 머신 Full length article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