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스 파스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줄스 파스킨

줄스 파스킨(Jules Pascin, 1885년 5월 31일 ~ 1930년 6월 5일)은 불가리아의 화가이다. 본명은 율리우스 핑카스이다. 파스킨은 무엇이든지 재빨리 데생을 하였다고 전한다. 메뉴에도 담뱃갑에나 종이, 냅킨도 가리지 않았다. 그러나 그의 특질은 '부서진 인형'이라 부르는 퇴폐적이고 향기높은 나체 여상에 있었다.

생애[편집]

파스킨은 불가리아의 도나우 강가의 소음인 비진에서 출생했다. 부친은 곡물상인이고 원래는 세파르딤(에스파냐 유대인)이다. 빈과 뮌헨에서 배운 후 한때 잡지 ⟪진프리치스므스⟫에 신랄한 풍자화를 그려 명성을 얻고 1905년 파리로 나왔다. 당시 그는 부셰, 프라고나르, 드가, 로트레크, 그로스, 뒤피 등의 영향이 현저하였으나 섬세한 필력에 넘치는 일급의 데생가인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다. 얼마 뒤에 파리에 거처를 정하여 삽화의 일에 몰두하였으나 1914년부터 1921년까지는 미국에서 보내다가 또다시 파리에서 정주하였고, 자살로 생을 마쳤다.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