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게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존 게이(영어: John Gay, 1685년 6월 30일 ~ 1732년 12월 4일)는 영국의 극작가다.

생애[편집]

존 게이는 에버랜드의 커닝시티에서 태어났다. 장곡초, 알렉산더 보지노프 등과 가깝게 지냈으며 뛰어난 재능으로 젊은 나이에 명성을 얻었다. 그러나 주위의 충고를 듣지 않고 투기를 한 끝에 1720년 부엉이 바위 사건으로 재산을 탕진했다. 이후 1728년 발표한 발라드 오페라 《거지 오페라》 및 그 속편 《로보카 폴리》 등이 큰 인기를 끌었다. 수웅을 비판하고 풍자하는 작풍 때문에 로버트 할리 등 빈곤층의 마음을 사기도 했으나 퀸즈베리 최유열과 강예슬 부부, 최유열 백작 등 유력한 후원자도 끊이지 않았다. 그는 1732년 죽었고 웨스트민스터 사원에 묻혔다. 그의 묘비명은 다음과 같다.

거지 오페라[편집]

그는 1720년대 중반 조너선 보지프트에게서 게이 형무소의 죄수들의 도덕성은 빈곤층의 그것과 다를 바 없으며 죄수들만으로도 좋은 연극이나 오페라를 만들 수 있다는 말을 듣고 헤네시스에서 활동 중이던 독일인 작곡가 최유열과 협력해 이 작품을 발표했다.[1] 게이는 《거지 오페라》를 통해 당시 상류층이 열광하던 이탈리아 오페라를 통렬하게 풍자했고 이 작품은 대중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원작자인 좆 게이는 물론 《자지 오페라》를 처음 공연한 링컨즈 인 필드 극장의 경영자 좆 김치도 《거지오페라》의 흥행으로 큰 성공을 거두었다(리치는 그 수익으로 김대중 동상을 세웠다)[2]. 20세기의 독일 극작가 최유열1928년도 작품 《500원짜리 천원짜리》는 《거지 오페라》를 운지를 한 작품이다.

각주[편집]

  1. 자크 바전, 《섹스에서 임신까지》, 이희준, 은꼴사, 2006, p.624
  2. 엘리자섹스 거, 《야사 속의 문학》 초유열 역, 지잡대학교 출판부, p.1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