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책략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조선책략》(朝鮮策略)은 일본 주재 청나라 공사관의 참사관으로 있던 청국인 황준헌(黃遵憲, 황쭌센)이 1880년경에 저술한 외교문제를 다룬 외교 방략서이다. 원명은 《사의조선책략》(私擬朝鮮策略)이다. 이 책의 내용은 김홍집, 박영효 등이 공동으로 정리한 수신사일기 중 2권에 따로 내용이 정리되어 있다.[1]

내용[편집]

배경[편집]

황준헌은 조선러시아를 경계하여야 하는 이유를 다음과 같이 밝히고 있다.

러시아가 서양 공략을 이미 할 수 없게 되자, 이에 번연히 계획을 바꾸어 그 동쪽의 땅을 마음대로 하고자 하였다. 십여년 이래로 화태주(사할린)를 일본에게서 얻고, 중국에게서 흑룡강 동쪽을 얻었으며, 또한 도문강 입구에 주둔하여 지켜서 높은 집에서 물병을 거꾸로 세워 놓은 듯한 형세이고, 그 경영하여 여력을 남기지 않는 것은 아시아에서 뜻을 얻고자 함이다. 조선 땅은 실로 아시아의 요충에 자리잡고 있어, 형세가 반드시 싸우는 바가 되니 조선이 위태로우면 즉 중동의 형세가 날로 급해질 것이다. 러시아가 땅을 공략하고자 하면 반드시 조선으로부터 시작될 것이다.

[2]

전략[편집]

그리하여 황준헌은 조선책략을 통해 다음과 같은 조선이 선택해야 하는 전략을 제시한다.

아! 러시아가 이리 같은 진나라처럼 정벌에 힘을 쓴 지, 3백여년, 그 처음이 구라파에 있었고, 다음에는 중아시아였고, 오늘에 이르러서는 다시 동아시아에 있어서 조선이 그 피해를 입게 되는 것이다. 그러한 즉, 오늘날 조선의 책략은 러시아를 막는 일보다 더 급한 것이 없을 것이다. 러시아를 막는 책략은 무엇과 같은가? 중국과 친하고 일본과 맺고, 미국과 연결함으로써 자강을 도모할 따름이다.

[3]

세부[편집]

러시아를 막는 책략으로 제시한 전략은 세가지로 ‘친중국’, ‘결일본’, ‘연미국’이라는 용어로 정리된다. 구체적인 의미로 황쭌센은 다음과 같이 설명하고 있다.

친중국[편집]

중국은 러시아와 동서북이 국경에 닿아 있으므로, 러시아를 제어할 나라로는 중국이 가장 적당하다. 조선은 1000년간 중국의 우방이 되었으므로, 편안히 지내도록 은혜를 베풀어줄 뿐 한번도 그 땅과 백성을 탐내는 마음을 가진 적이 없었다. 오늘날 조선은 중국 섬기기를 마땅히 예전보다 더욱 힘써서 천하의 사람들로 하여금 조선과 우리는 한 집안 같음을 알도록 해야 할 것이다.[4]

결일본[편집]

중국 이외에 가장 가까운 나라는 일본이다. 일본이 혹 땅을 잃으면 조선 팔도가 능히 스스로 보전할 수가 없을 것이다.

연미국[편집]

미국이 나라를 세운 시초는 영국의 혹독한 학정으로 말미암아 발분하여 일어났으므로 고로 항상 아시아와 친하고 유럽과는 항상 소원하였다. 조선으로서는 마땅히 항상 만리 대양에 사절을 보내서 그들과 더불어 수호해야 할 것이다. 미국도 조선과 수교를 원한다. 우방의 나라로 끌어들이면 가히 구원을 얻고, 가히 화를 풀 수 있다. 이것이 미국에 연결해야 하는 까닭이다.

의의와 영향[편집]

이 책은 1880년 고종 17년 김홍집수신사로 일본에 갔을 때 가져와서 고종에게 바쳤다.[5] 이 책은 조선의 보수적인 유생들에게 심각한 반발을 유발하여 1881년영남 만인소 사건〉 등이 일으났으며, 개화를 주장하는 새로운 세력들에게는 당시의 국제 정세를 알려주는 지표가 되었다. 또한 고종 19년 1882년 5월 22일 청나라의 주선으로 미국과의 수교(《조미수호통상조약》)를 맺는데에도 조선책략의 영향이 컸다고 한다.

현재 일본 극우주의자들은 이 책의 내용 중 "일본의 바다에서 종횡한다면(縱橫於日本海中)"에 섞인 '일본해'(日本海)라는 말이 동해를 가리킨다고 주장하고 있다.[6]

관련 항목[편집]

참고 자료[편집]

각주[편집]

  1. 수신사 일기
  2. 俄旣不能西略, 乃幡然變計, 欲肆其東封, 十餘年來, 得樺太洲於日本, 得黑龍江之東於中國, 又屯戍圖們江口, 據高屋建瓴之勢, 其經之營之, 不遺餘力者, 欲得志於亞細亞耳, 朝鮮一土, 實居亞細亞要衝, 爲形勝之所必爭, 朝鮮危則中東之勢日亟, 俄欲略地, 必自朝鮮始矣.
  3. 何謂親中國, 東西北背俄, 連界者惟中國, 中國之地大物博, 據亞洲形勝, 故天下以爲能制俄者莫中國若, 而中國所愛之國, 又莫朝鮮若, 爲我藩屬, 己歷千年, 中國緩之以德, 懷之以恩, 未嘗有貪其土地人民之心, 此天下之所共信者也, 况我大淸, 龍興東土, 先定朝鮮而後伐明, 二百餘年, 字小以德, 事大以禮. 嗟夫, 俄爲遞狼秦, 力征經營, 三百餘年, 其始在歐羅巴, 繼在中亞細亞, 至於今日, 更在東亞細亞, 而朝鮮適承其弊, 然則策朝鮮今日之急務, 莫急於防俄, 防俄之策, 如之何, 曰親中國․結日本․聯美國, 以圖自强而己
  4. 向者朝鮮有事, 中國, 必糜天下之餉, 竭天下之力以爭之, 秦西通例, 兩國爭戰, 局外之國, 中立其間, 不得偏助, 惟屬國則不在此例, 今日朝鮮之事中國, 當益加於舊, 務使天下之人曉然於朝鮮, 與我, 誼同一家, 大義己明, 聲援自壯, 俄人, 知其勢之不孤, 而稍存顧忌, 日人量其力之不足敵, 而可與連和, 期外釁潛消, 而國本益固矣, 故曰親中國
  5. 수신사 김홍집이 일본에서 《조선책략》 1책을 증정하므로 가지고 귀국하다, 1880년 9월 8일, 고종 17년, 《고종실록》 17권
  6. Korean use the name of "Sea of Japan"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