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병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조병갑(趙秉甲, 1844년 5월 15일 ~ 1911년 5월 23일)은 조선 후기, 대한제국, 일제강점기 초기의 문신이고 부패한 탐관오리이자 동학 농민 운동의 원인 제공 관련자이다. 본관은 양주(楊州).

생애[편집]

조규순의 서자, 조두순의 서조카. 1892년 고부 군수 재직 중 농민들을 강제로 동원해 만석보를 쌓았다. 그는 이곳의 물을 받는 논에 첫해에는 수세를 물리기 않겠다는 약속을 어기고 이를 징수하였다. 약속을 어긴것에 격분한 농민들은 1894년 1월 관아를 습격하고 헐어버렸다.[1] 그 뒤 자신의 모친상 때 부조금 2000냥을 안 거둬 주었다는 이유로 전창혁(전봉준의 아버지)에게 곤장형을 가하여 때려죽였다.[2]

악행, 악정(惡政)으로 굶주린 주민들을 쥐어뜯었다. 불효를 포함한 희한한 죄명을 만들어 보석금을 내게 하고 대동미를 쌀 대신에 돈으로 거두고 그것으로 저질의 쌀을 사서 중앙에 상납하고 차액은 횡령, 착복했다. 이는 전봉준 등 농민들의 반발을 초래했고 동학 농민 운동을 초래하였다. 전라북도 고부 지역에서 시작된 동학 농민 운동은 주변지역으로 삽시간에 확대됐다.[3]

중앙 정계에 든든한 배경을 갖고 있었던 그는 동학 농민 운동으로 1년여 동안 (당시 강진군) 고금도에서 근신하는 척하다가 복권되었다.[4] 그 뒤 동학교주 최시형에게 사형을 선고하는 고등재판관으로 승진하였다.[4]

같이 보기[편집]

가계[편집]

  • 조부 : 조진익(趙鎭翼)
  • 조모 : 반남박씨, 박종악의 딸
    • 아버지 : 조규순(趙奎淳), 태인 군수를 지냄
    • 어머니 : 미상
      • 형님 : 조병섭(趙秉燮) 교관, 조두순(趙斗淳)에게 입양
      • 형님 : 조병협(趙秉協, 1830~?) 대교
      • 전처 : 전주 이씨 이병양(李秉兩), 판서 이병문(李秉文)의 딸
        • 장남 : 조강희(趙岡熙, 1889~?)
          • 손자 : 조중완(趙重完)
      • 후처 : 청송 심씨, 부사 심영규(沈永奎)의 딸
        • 차남 : 조찬희(趙瓚熙, 1880~?) 진사 역임
        • 장녀 : 김태규(金泰圭)에게 시집 감
      • 아래의 아들들은 어느 배우자와의 사이에서 낳은 자식인지 정확히 알 수 없음.
        • 삼남 : 조창희(趙昌熙, 1876~?, 생원시 급제[5])
        • 사남 : 조승희(趙昇熙)
        • 오남 : 조정희(趙晶熙)[6]

관련 작품[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