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남방큰돌고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제주남방큰돌고래는 제주도 연안에 생활의 터전을 잡은 돌고래로 국제보호종이다.

특징[편집]

2000년대에 이르러 남방큰돌고래는 큰돌고래와 유전적으로 구별되는 종으로 인정받았다.[1]

남방큰돌고래는 연안지역에 정주하는 특성이 있으며, 연안생태계 피라미드의 최상위 해양생물로서, 이들의 건강상태와 개체수는 연안생태계의 건강 상태를 판단할 수 있는 중요한 척도로 여겨진다,[2]

우리나라에는 제주도 연안에 평생을 정주하며 사는 제주남방큰돌고래가 서식하고 있다.

남방큰돌고래의 수명은 약40년으로 12개월 임신 기간 동안 한 마리의 새끼를 낳는다. 다 자란 몸길이는 약2.6m, 몸무게는 약220~230kg정도이며 등 쪽은 짙은 회색이고 배 쪽은 등 쪽보다 밝은 회색을 띠거나 흰색에 가깝다.[3]

개체수[편집]

제주남방큰돌고래는 제주도 연안에 생활의 터전을 잡은 돌고래로 2008년에 고래연구소가 추정한 개체수는 124 마리에서 2012년에는 104마리로 줄어들었다.[4]

전세계적으로 남방큰돌고래에 비해 제주남방큰돌고래는 개체수가 아주 취약한 희소군집으로 보호가 절실하다.

불법포획에서 자연방류로[편집]

동물보호연대해양수산부등의 노력으로 2013년 6월 삼팔이를 시작으로 2015년 태산이와 복순이까지 성공적으로 방류되면서 제주 바다로 돌아간 돌고래는 모두 7마리로 늘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나머지 6마리는 끝내 자연의 품으로 돌아가지 못했다.[5]

한편 2016년 3월 17일 제주도 해안에서 자연방류후의 태산, 복순이 등이 함께 생활하고 있는 모습이 확인되어 자연에 잘 적응하고 있는것으로 알려졌다.[6][7]

해안 연안 출현[편집]

제주도 해양수산연구원은 국제적인 보호종으로 국내에서는 제주도 연안에 희소 군집으로 서식하는 보호대상 해양생물인 남방큰돌고래의 출현 및 분포구조, 회유경로, 유영행동 등 생활사를 조사하기 위해 제주도 4개 권역을 제주대학교 고래연구팀과 공동으로 조사를 실시했다.[8]

조사 결과 173차례의 조사에서 105번에 걸쳐 남방돌고래 무리가 발견됐고, 주요 출현 지역은 제주도 북동부의 구좌~성산 해역과 남서부의 대정~한경 해역이었으며, 지역별로는 김녕항을 비롯해 월정ㆍ하도ㆍ종달리 인근과 무릉ㆍ영락리 지역에 집중적으로 출현했다고 한다. 월별로는 8월이 84.6%, 7월과 9월 70%, 6월 66.7%, 10월 63.1%, 5월 50%, 4월 46.7%, 11월 45.4%, 3월 29.4% 등 순으로 출현율이 각각 다르게 나타난것으로 알려졌다.[9][10]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참고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