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안 황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제안 황씨 (齊安 黃氏)
관향 황해북도 황주군 황주읍 제안리
시조 황을구(黃乙耉)
주요 집성촌 평안남도 대동군
황해도 벽성군
주요 인물 황순승, 황애덕, 황신덕, 황순원, 황동규, 황장엽
인구(2015년) 3,098명

제안 황씨(齊安 黃氏)는 황해도 황주군을 관향으로 삼는 한국의 성씨이다.

역사[편집]

시조 황을구(黃乙耉)가 고려조에 소윤(少尹)과 이조참의(吏曹參議)를 역임하였고 조선 태조조에 제안군(齊安君)에 봉해졌다.

황을구가 창원 황씨 공희공파 파조인 황석기(黃石奇, ? ~ 1364년)의 5세손이라는 주장도 있으나, 고려사에 척준경(拓俊京)의 처 황씨(黃氏)가 1126년 제안군대부인(齊安郡大夫人)이 되었다고 기록되어 있는 등 황석기 이전에도 토착 제안 황씨가 있었다.

인물[편집]

  • 황순승(黃順承) : 영조 때 참봉이라는 지방 관직을 역임하였고 황고집으로 불리었다. 권상하(權尙夏)의 문하생이던 그는 효자로도 이름이 났을 뿐 아니라, 기행 기벽으로 일화를 남겼다.
  • 황에스터 : 독립운동가
  • 황순원 : 소설가, 교수

본관[편집]

제안(齊安)은 황해도 황주(黃州)의 별호이다. 고구려 때는 동홀(冬忽)이었다. 757년(신라 경덕왕 16)에 취성군(取城郡)으로 개칭되었고, 고려 초에 황주(黃州)라 하였으며, 983년(성종 2) 목을 두었고, 993년(성종 12) 절도사를 두었으며 천덕군(天德郡)이라 하여 관내(關內)에 속하였다. 1012년(현종 3) 안무사(按撫使)를 두었다가 다시 목으로 고쳐 서해도(西海道)에 속하였으며, 1217년(고종 4)에 지고령군(知固寧郡)으로 강등되었다가 후에 다시 황주목으로 환원되었다. 1269년(원종 10) 원나라의 동녕부(東寧府)에 속하고 1290년 서부면에 이관되었으며 공민왕 때 다시 서해도에 이관되었다. 세종실록지리지에 황해도 황주목의 토성(土姓)으로 윤(尹)·김(金)·백(白)·지(池)·노(盧)·동(董)·단(段)·황(黃)·최(崔)·석(石)·황보(皇甫) 11성이 기록되어 있다.[1] 1895년(고종 32) 황주군이 되었다.

분적된 성씨 본관[편집]

제안 황씨에서 직계 분적된 본관으로는 제남 황씨(齊南 黃氏)가 있다.

과거 급제자[편집]

제안 황씨는 조선시대 문과급제자 1명, 무과 급제자 2명, 사마시 14명을 배출하였다.[2]

문과

황일룡(黃一龍)

무과

황봉조(黃鳳祚) 황정필(黃廷弼)

생원시

황기동(黃起東) 황기로(黃起魯) 황대순(黃戴舜) 황종렬(黃鍾烈) 황풍조(黃豊祖)

진사시

황기동(黃起東) 황기붕(黃起鵬) 황기욱(黃起頊) 황상규(黃商圭) 황석룡(黃錫龍) 황원갑(黃元甲) 황임(黃淋) 황종덕(黃鍾悳) 황태용(黃泰鏞)

인구[편집]

  • 1985년 2,752명
  • 2000년 3,098명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