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과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정보 과다[1](情報過多, information overload)는 정보가 너무 많아서 문제 및 의사 결정을 이해하기 어려운 것을 가리킨다.[2] 이 용어는 앨빈 토플러가 그의 1970년 베스트셀러 책 《미래의 충격》을 통해 대중화되었지만 벌트람 그로스의 1964년 책 《The Managing of Organizations》에도 언급되어 있다.[3] (Speier et al. 1999년)[4]

용어[편집]

한국어에서 정보 과다는 정보 중독[5], 정보의 과잉[6], 정보 과부하[7], 정보과다수집증[8], 정보의 홍수[9]로도 부른다. 영어로는 information overload라고 하며, infobesity[10]나 infoxication[11]를 사용하기도 한다.

역사[편집]

정보 과다는 기술의 진보로 정보의 생산량이 증가하던 시기를 거치며 문서화되고 있다.[12] 기원전 3세기, 4세기 초에 사람들은 정보 과다를 못마땅하게 여겼다.[12] 이 시기 즈음 전도서 12장 12절에서 "책은 아무리 읽어도 끝이 없고"라는 구절이 있으며 기원후 1세기 대 세네카는 서적의 풍성함이 집중을 방해한다고 평했다.[12]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YBM 영어사전 (심리) “information overload”. 동아출판. 2016년 11월 26일에 확인함. 
  2. Yang, C.C.; Chen, Hsinchun; Honga, Kay (2003). “Visualization of large category map for Internet browsing” (PDF). 《Decision Support Systems》 35 (1): 89–102. doi:10.1016/S0167-9236(02)00101-X. 
  3. Gross, Bertram M. (1964). 《The Managing of Organizations: The Administrative Struggle, vol 2》. 856ff쪽. 
  4. Speier, Cheri; Valacich, Joseph; Vessey, Iris (1999). “The Influence of Task Interruption on Individual Decision Making: An Information Overload Perspective”. 《Decision Sciences》 30. doi:10.1111/j.1540-5915.1999.tb01613.x. 
  5. “마우스 포테이토 - 한경 경제용어사전”. 한경닷컴. 2012년 1월 17일. 2016년 11월 26일에 확인함. 
  6. 윤영현 (2016년 9월 3일). "너무 스압…누가 요약 좀!" 글 읽기 新 풍속도”. SBS 뉴스. 2016년 11월 26일에 확인함. 
  7. “곧 닥쳐올 ‘제4의 물결’은 무엇일까?”. 주간조선. 2016년 7월 11일. 2016년 11월 26일에 확인함. 
  8. “한국기업 정보관리능력 부족”. 매일경제. 1998년 2월 11일. 8면. 
  9. 박흥국, 전기정 (2004년 8월 25일). 《의사결정지원시스템》. 경문사. 366쪽. 
  10. Rogers, Paul; Puryear, Rudy; Root, James (2013), 《Infobesity The enemy of good decisions》 
  11. Chamorro-Premuzic, Tomas. “How the web distorts reality and impairs our judgement skills”. The Guardian. 2016년 6월 15일에 확인함. 
  12. Blair, A. (2010년 11월 28일). “Information overload, the early years”. The Boston Glo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