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music.png
정두수
기본 정보
본명 정두채
출생 1937년 4월 18일(1937-04-18)
사망 2016년 8월 13일 (79세)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직업 작사가

정두수(1937년 4월 18일 ~ 2016년 8월 13일[1])는 대한민국의 작사가다. 본명은 정두채. 호는 삼포(三抱).

생애[편집]

정두수는 1937년 4월 18일경상남도 하동군 고전면 성평리에서 태어나 [2] 부산 동래고등학교서라벌예대 문예창작과를 졸업했다. 1961년 국민재건운동본부가 주최한 시 현상 공모에서 '공장'이라는 제목으로 당선했다.[3] 1963년 가요 '덕수궁 돌담길'로 대중가요 작사가로 데뷔했다. 이후 이미자의 '흑산도 아가씨', 남진의 '가슴 아프게', 나훈아의 '물레방아 도는데', 문주란의 '공항의 이별', 정훈희의 '그 사람 바보야', 은방울 자매의 '마포종점' 등 3,500곡을 작사했다. 세상을 떠나기 전까지 창작에 대한 열의를 놓지 않았으며,마지막 제자이자 작곡가인 가수 정음 을 통하여 유작인 '작심삼일'과 '자존심'을 남겼다. 정음의 정두수 헌정곡인 '섬진강19번도로'라는 노랫말에도 정두수 선생께서 등장하고 있으며, 현재 전국 13곳에 노래비가 세워져 있다. 2015년 8월 13일에 갑작스럽게 쓰러진 그는 건강 검진에서 위암 판정을 받고 1년간 투병해 오다가 2016년 8월 13일 향년 80세로 세상을 떠났다. 모신 곳은 하동군 금오영당에 영면해 계신다.

저서[편집]

  • 알기 쉬운 작사법
  • 한국가요 걸작선집 해설
  • 노래 따라 삼천리
  • 시로 쓴 사랑의 노래

가족[편집]

출처[편집]

  1. '가슴 아프게' 원로 작사가 정두수 씨 별세(종합)
  2. [1], 인터넷 하동신문, 2009년 11월 4일, 三抱 정두수 작사가 노래시집 출판 기념회 가져
  3. [2], 서울신문, 2014년 2월 12일, 김문이 만난사람] 3500곡 작사… 전설의 작사가 정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