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민재 (육상 선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Jeon Min Jae - 2013 IPC Athletics World Championships.jpg

전민재 (Jeon Min-jae, 1977년 7월 12일 ~ )는 주로 T36 스프린트가 주종목인 대한민국장애인 운동 선수이다.[1]

전민재는 2008년 베이징 패럴림픽에서 처음으로 경쟁하여 100m와 200m 스프린트에 모두 참가하여 각각 6위와 4위를 차지했다. 4년 후 2012년 런던 하계 장애인 올림픽에서 그녀는 100m와 200m 결승에서 은메달을 땄으며 러시아의 Elena Sviridova의 뒤를이었다. 그녀는 패럴림픽 메달을 땄고 전 세계 챔피언십과 아시아 파라 게임에서 모두 메달을 획득했다.[2]

개인 이력[편집]

전민재는 1977년 대한민국에서 태어났다. 5세의 나이에 뇌염으로 고생하여 뇌성 마비를 앓게되었다.[2] 인터뷰시에는 휴대폰 음성합성어플로 대화를 한다.

각주[편집]

  1. “IPC World Championships: Lyon 2013 - Official Results Book” (pdf). 《paralympic.org》. 2016년 8월 25일에 확인함. 
  2. “Jeon, Min-Jae”. 《IPC. 2016년 8월 25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