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중조선인총연합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재중조선인총연합회(在中朝鮮人總聯合會)는 중국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출신 교포들이 결성한 민간 조직이다.

개요[편집]

일본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계열 동포들과 달리 정식으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적을 갖고 중국에서 거주하는 사람들의 조직이다. 중국에 거주하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적자는 대략 7000명 정도로 집계된다.

약칭으로 조교(朝僑)라고 불린다. 2002년 보도에 따르면, 북중관계가 예민해지면서 조교들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간첩’으로 지목돼 중국 당국에서도 예의주시 중이었다.[1] 중국에서는 조교에게 "거류증"을 주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해외공민증"을 발급한다.

이 단체에서는 기관지로 《백두-한나》라는 월간잡지를 발행하고 있으며, 동명의 인터넷 사이트도 운영하고 있다.

역사[편집]

재중조선인총연합회의 모체는 1990년범민련 산하에 결성된 재중조선인본부이다.[2] 이듬해인 1991년재중조선공민총연합회라는 이름으로 출범하였다가 1998년에 재중조선인총연합회로 확대개편되었다.[3]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

각주[편집]

  1. 김미영 (2002년 3월 26일). “‘애물스런 삶’ 중국판 조총련 ‘조교’들”. 조선일보. 2008년 8월 26일에 확인함. 최근 조교들은 북중관계가 예민해지면서 북한의 「간첩」으로 지목돼 중국 당국에서도 예의주시하고 있다.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2. 노길남. “양영동 의장, 그는 누구인가”. 민족통신. 2008년 8월 26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3. “민간외교 및 대외선전”. 중앙일보. 2006년 11월 2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8년 8월 26일에 확인함.